>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포토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포토뉴스
'현재진행형' 후쿠시마 방사능 공포…"오염수 방류하면 동해 유입"
2019/08/15  02:15:06  이데일리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원전 붕괴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성 오염수를 방류하면 동해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14일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국회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버니 수석은 “후쿠시마 원전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방류되면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버니 수석은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의 방사성 오염수의 문제는 그동안 알리려던 문제 중 가장 심각하다”고도 지적했다. 앞서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기고에서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인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버니 수석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태평양에 방류되면 동해 방사성 물질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입까지는 방류 후 1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추정했다. 버니 수석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2015년∼2016년 동해의 세슘137(Cs-137) 수치가 사고 전보다 2배 증가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버니 수석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을 관리하고 있는 도쿄전력은 2020년 여름 저장탱크 용량에 한계가 와 오염수 방류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환경단체 등이 추가 저장탱크 설치를 요구하고 있으나 도쿄전력이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는 것이 버니 수석 주장이다.

버니 수석은 이 때문에 방류 계획 중단을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에 요구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우리 정부는 국제해사기구(IMO) 당사국 회의 등을 통해 이미 일본에 오염수 문제에 대한 답변을 요구한 바 있다. 또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외교부는 일본의 오염수 관리에 대해 적극 대응할 방침을 밝힌 상황이다. 이에 9월 열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한국이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