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유럽증시] 美 일드커드 역전 충격에 6개월 최저
2019/08/15  04:07:37  뉴스핌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6개월 만에 최저치로 하락했다. 2007년 이후 처음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수익률이 역전된 데다 중국과 독일을 포함, 주요국 경제 지표가 일제히 꺾이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크게 높아졌다.

14일(현지시간)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지수는 6.24포인트(1.68%) 내린 366.16에 마쳤으며 독일 DAX지수도 257.47포인트(2.19%) 하락한 1만1492.66에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103.02포인트(1.42%) 하락한 7147.88을 기록했으며 프랑스 CAC40지수도 111.77포인트(2.08%) 내린 5251.30을 나타냈다.

스톡스600 지수는 지난 2월 15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독일과 프랑스 증시도 2% 넘게 하락했다. 이탈리아 FTSE MIB지수도 정치 위기가 고조되면서 2.53% 하락했다.

이날 미 국채 2년물 수익률이 10년물 수익률을 2007년 이후 처음 웃돌면서 강력한 경기 침체 신호가 나타났다. 10년과 2년 수익률 곡선 역전은 시장 참여자들이 침체 신호로 가장 주의깊게 보는 지표다.

VM마켓츠의 스테판 인네스 파트너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독일 GDP가 마이너스 영역에 진입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관세 전쟁이 수출 의존도가 높은 독일 제조업 부문에 타격을 줬다는 점이 분명하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무역에 민감한 기술주가 3% 넘게 하락하는 등 전부문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프랑크푸르트 중심의 자동차 지수는 2.8% 하락했고 국채 수익률 하락으로 은행주도 3년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유럽 전역의 경기 부진은 유로존의 최대 경제 대국인 독일 경기가 둔화가 크게 영향을 미쳤다.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 불확실성, 이탈리아 저치 불안 등 악재가 겹치면서 유로존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스톡스600 지수는 이달 5% 이상 하락했으며 지난 5월에도 5.7% 급락하며 3년래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지수 하락을 지지한 것은 대표적 방어주인 소비재와 헬스케어, 유틸리티주였다. 발포어뷰티는 상반기 실적 호조 및 현금흐름 전망 개선으로 9.3% 상승했다.

쉰들러홀딩스는 분기 실적 부진과 함께 부정적인 시장 전망을 내놓으면서 7.15%하락했으며 티센크루프도 5.49% 내렸다. 스포츠다이렉트도 감사인 사임 소식에 10% 급락했다.

스톡스 600 지수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