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뉴욕증시, 美2년물·10년물 국채금리 역전에 경기침체 공포 폭락…다우 3.05%↓
2019/08/15  06:20:34  매일경제
뉴욕증시가 미국 2년물과 10년 물 국채금리가 역전된데 따른 경기 침체 공포로 폭락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0.49포인트(3.05%) 폭락한 2만5479.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전장보다 85.72포인트(2.93%), 242.42포인트(3.02%) 떨어진 2840.60과 7773.9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 국채금리 역전 현상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날 미 국채시장에서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역전됐다.

마켓워치·트레이드웹에 따르면 오전 7시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619%를 기록한 반면 2년물 금리는 1.628%로 10년물 금리가 더 낮아졌다.

2년과 10년물 금리 차는 이미 역전된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 차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경기 침체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독일과 중국 등 주요 경제국의 지표가 일제히 부진했던 점이 장기 금리의 하락 및 수익률 곡선 역전을 촉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독일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 대비 4.8%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02년 2월 이후 17년여 만에 최저치다. 전문가 예상치 5.9% 증가도 밑돌았다.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에서도 2년 국채와 10년 국채 금리가 역전됐다.

일각에서는 이번 금리 역전은 과거와 달리 경기 침체의 신호가 아닐 수 있다는 반론도 나왔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수익률 곡선 역전을 신뢰하는 게 이번에는 잘못일 수 있다"면서 "장기 국채수익률이 떨어지는 데는 향후 금리 경로에 대한 시장의 기대 외에도 여러 가지 요인이 있기 때문에 이번 역전은 과거보다 덜 정확한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침체로 갈 가능성도 이전보다 증가하긴 했지만,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기 침체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누그러뜨리지는 못했다.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압박도 한층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말도 안 되는(crazy) 수익률 곡선 역전!"이라며 "우리는 쉽게 큰 성과를 거들 수 있는데 연준이 뒷다리를 잡고 있다"고 연준을 공격했다.

그는 "연준은 너무 빨리, 너무 빠르게 금리를 올렸고, 이제는 너무 늦게 금리를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홍콩 시위의 무력진압 가능성 등 정치적인 불확실성 요인도 투자 심리를 짓눌렀다.

다만 미국이 중국산 휴대전화 등 일부 품목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로 연기하면서 무역전쟁에 대한 부담은 다소 경감됐다.

이날 종목별로는 금리 역전의 직격탄을 맞은 은행주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씨티그룹은 5.3%, 뱅크오브아메리카는 4.7%, JP모건은 4.15% 각각 폭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4.12%, 금융주가 3.56% 급락했다. 기술주도 3.11% 내렸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