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포토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포토뉴스
희귀암 유발 인공유방 왜 엘러간 제품만 문제?
2019/08/19  17:30:51  이데일리
- 특허받은 표면 처리법 적용
- "경쟁품보다 돌기 뾰족해"
- 면역반응 지속적으로 유발할 가능성 커
- 최근엔 마이크로 크기 돌기 제품 주류

희귀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의심받는 엘러간의 거친 표면처리 유방보형물.(사진=한국엘러간 제공)
[이데일리 강경훈 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유방 보형물 삽입수술 후 ‘보형물 관련 역형성대세포림프종’(BIA-ALCL)이 생긴 환자가 발생하면서 제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BIA-ALCL은 주로 글로벌 기업인 엘러간의 인공유방, 그 중에서 ‘바이오셀’(Biocell)이라는 방식으로 표면처리한 제품을 쓴 환자에게서 발생한다. 전체 573건 중 85%인 481건이 바이오셀이 적용된 제품을 쓴 환자들이다.

이 방식은 보형물의 표면처리를 거칠게 만든 것으로 인체에 밀착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엄기성 서울성모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보형물을 삽입하면 자연스러운 면역반응으로 막이 생기면서 보형물을 감싼다”며 “거친 표면이 이 막을 지속적으로 자극해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게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거친 표면을 가진 경쟁품에서는 BIA-ALCL이 드물다. 엘러간 제품의 BIA-ALCL 위험률은 경쟁품의 6배에 이른다. 정규화 대림성모병원 성형외과 과장은 “엘러간 제품을 현미경으로 보면 돌기가 유독 뾰족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게 지속적인 염증반응을 일으켜 보형물 삽입 후 7~8년이 지나면 BIA-ALCL 위험이 급격히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바이오셀을 비롯해 거친 표면처리를 한 유방 보형물은 최근에는 거의 쓰지 않는다. 거친 표면처리 보형물 중 대표적인 것이 물방울형 보형물이다. 정 과장은 “물방울형 보형물은 누웠을 때에도 가슴이 솟아 오르는 등 유방 모양이 부자연스럽다”며 “그래서 오목가슴 등 어쩔 수 없이 써야 하는 환자들에게만 한정적으로 쓴다”고 말했다. 대신 최근에는 대신 40㎛ 크기의 돌기로 표면처리한 ‘마이크로 표면처리’ 보형물이 대세다. 한 보형물 업체 관계자는 “마이크로 표면처리 제품은 몸의 자세에 따라 모양이 자연스럽게 변하고 유방이 딱딱하게 굳는 부작용도 덜하다”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