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연예스포츠
매킬로이, 우승 보너스 1500만달러 획득..투어 챔피언십 우승
2019/08/26  07:30:18  파이낸셜뉴스
임성재, 공동 19위에 그쳐



2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GC에서 막을 내린 PGA투어 2018-2019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보너스 1500만달러를 획득한 로리 매킬로이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AP뉴시스



'1500만달러 보너스'의 주인공은 로리 맥킬로이(북아일랜드)였다.

매킬로이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GC(파70·7385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2018-2019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 6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18언더파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해 우승 보너스 1500만달러(약 181억원)를 획득했다. 우승 보너스 중 1400만달러는 현장 지급, 100만달러는 은퇴 이후 연금 형식으로 주어진다.

매킬로이는 2016년 페덱스컵에 이어 3년만의 개인 통산 두 번째 우승이다. 2007년 창설된 페덱스컵에서 두 차례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선수는 2007년과 2009년 대회 우승자 타이거 우즈(미국)에 이어 매킬로이가 두 번째다. 올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은 2차전 BMW 챔피언십까지 페덱스컵 순위에 따른 '보너스 스코어'를 선수들에게 미리 지급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에 따라 페덱스컵 순위 5위였던 매킬로이는 선두 저스틴 토머스(미국)보다 5점 적은 5언더파의 보너스 스코어를 받은 상태서 최종전에 들어갔다. 전날 3라운드가 악천후로 중단된 가운데 매킬로이는 3라운드 5번홀까지 선두 토머스를 1타차로 따라 붙었다. 그리고 이날 오전 3라운드 잔여 경기를 마쳤을 때도 매킬로이는 여전히 1타차 2위였다.

선두는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였다. 하지만 7번홀(파4)에서 순위가 바뀌었다. 이 홀에서 매킬로이는 버디를 잡은 반면 켑카가 티샷 미스로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매킬로이가 2타차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매킬로이는 12, 13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2위권과의 타수 차이를 더욱 벌렸다. 14번((파4)과 15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지만 17번(파4)과 18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로 상쇄시키면서 4타차 완승을 거두었다.

2017년 신인왕 잰더 셔플레(미국)가 단독 2위(최종합계 14언더파)에 입상한 가운데 페덱스컵 랭킹 1위로 출발했던 토머스는 켑카와 함께 공동 3위(최종합계 13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신인으로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한 임성재(21·CJ대한통운)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19위(이븐파)에 그쳤다. PGA투어는 2주간 짧은 휴식기를 보낸 뒤 9월 12일 막을 올리는 밀리터리 트리뷰트를 시작으로 2019-2020시즌에 돌입한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