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농구&종합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농구&종합
프로농구 선수 정재홍, 33세로 사망... SK 나이츠 “갑작스런 심정지”
2019/09/04  07:19:35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프로농구 선수 정재홍이 33세의 나이에 심정지로 세상과 이별했다.

프로농구단 SK(종목홈) 나이츠는 "정재홍 선수가 3일 밤 10시40분경 심정지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정재홍은 최근 연습경기 도중 손목을 다쳐 4일 수술을 받기로 하고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프로농구 선수 정재홍이 33세의 나이에 사망했다. [사진= SK 나이츠]

그러나 3일 저녁식사를 한 후 갑작스런 심정지를 일으켰다. 이후 응급 처치를 했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세상을 등졌다. 아직 구체적인 사망 원인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정재홍은 동국대를 졸업하고 2008년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6순위로 대구 오리온(종목홈)스에서 데뷔했다. 이후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년부터 SK에서 백업가드로 활약, 2017~2018시즌 SK의 우승을 도왔다. 프로 통산 331경기에 출전해 평균 3.6득점 1리바운드 1.8어시스트의 성적을 남겼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다.

 

 

fineview@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