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축구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축구
韓농구 유종의 미…코트디부아르 꺾고 25년만에 월드컵 첫 승
2019/09/09  17:54:47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광저우= 박강자 객원기자] 한국 남자농구 국가대표팀이 8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 M조 마지막 코트디부아르와의 경기에서 80-71로 이겼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 첫 승리를 거두며 1994년 캐나다대회 이후 25년간 이어진 남자 농구월드컵 14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김종규, 이대성, 이정현 등 주축 선수 세 명이 빠진 상황에서 투지로 일궈낸 값진 승리였다. 대표팀은 김종규와 이대성이 부상으로 빠진 지난 6일 중국과 경기에서 4점차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중국과 경기에서는 주장 이정현마저 잃었다. 이정현은 중국과의 경기 2쿼터에 발목을 다쳤으나 후반에도 경기를 뛰었고 결국 경기 후 발목이 심하게 부어올라 코트디부아르전에 뛰지 못 했다.


김상식 감독은 7일 훈련을 마친 뒤 "부상자가 많아 사실상 아홉 명으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며 "선수들에게 과부하가 걸려 있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 코트디부아르와 경기에서 이승현과 라건아의 연속득점으로 먼저 앞서나갔다. 이후 박찬희가 적극적인 공격으로 득점을 올리면서 18-14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2쿼터는 박찬희, 허훈, 양희종, 강상재, 라건아 라인업으로 시작했다. 1쿼터 후반에 투입된 허훈이 3점포 두 개 포함 8득점 하며 맹활약 했고 양희종 또한 초반에 3점포를 성공시켰다. 한국이 31-16으로 크게 앞섰다. 2쿼터 중반에는 강상재가 공수에서 활약했다. 5득점을 보탰을 뿐 아니라 수비에서도 상대 장신 선수를 잘 막아줬다. 한국은 50-30으로 크게 달아났다.


대표팀은 3쿼터에도 라건아를 중심으로 득점을 쌓으며 흐름을 유지했다. 양희종과 강상재는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허훈이 3점포를 성공시켜 66-47로 우위를 유지했다.


4쿼터 초반 한때 코트디부아르에 맹추격을 허용해 68-59까지 쫓겼으나 김선형의 3점포 두 개와 라건아의 레이업슛을 앞세워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4쿼터 막판에 수비가 흔들리기는 했지만, 집중력으로 흐름을 상대에게 넘기지 않았다. 뒷심을 발휘한 한국은 월드컵 최종전에서 값진 1승을 거머쥐며 유종의 미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글·사진 박강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