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축구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축구
축구협 김판곤 위원장 "최인철 감독, 더 의심하고 파고들지 못한 점 죄송"
2019/09/10  15:19:01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국가대표 전력강화 위원장이 여자 축구대표팀 사령탑에서 조기 사퇴한 최인철 감독의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10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인철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이 '폭행·폭언 의혹'으로 조기 사퇴한 데 대해 "위원회에 주신 권한과 책임에 대해 좋은 결과로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더 의심하고 파고들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 그런 점이 솔했다면 사과드리겠다. 도덕적 부분 등에서 예전보다 기준이 많이 높아진 만큼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축구협회 김판곤 위원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최인철 감독을 올해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끝으로 사퇴한 윤덕여 전 감독의 후임으로 지난달 말 낙점됐다. 그러나 과거 대표팀과 현재 소속팀인 WK리그 인천 현대제철 선수들에게 여러 차례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9일 물러났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윤덕여 전 감독 후임으로 국내 감독을 우선순위에 두고 있었으며, 총 7명의 후보를 추려냈다. 그중 1순위가 최인철 감독이었다.

김 위원장은 "최 감독의 강한 카리스마, 강성 이미지가 약점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으며, 평판을 직접 들어보는게 좋다고 생각했다. 만나본 선수들의 경우 피드백이 좋았고, 감독에게도 그런 부분을 가장 먼저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감독이 현대제철을 지도하는 동안 한 선수의 머리를 친 적이 있었다고 먼저 말했다. 최 감독이 반성하며 선수에게 사과했고, 이후에 많은 도움을 줬다더라. 그런 계기로 성숙하고 성장했다고 얘기하기에 그대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과정에서의 문제점은 김 위원장이 최 감독에게만 설명을 듣고, 해당 선수에게 추가 확인을 거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여자축구 최인철 감독이 ‘폭행의혹’으로 사퇴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는 인사 검증에서 구망을 드러낸 만큼, 감독 선임소위원회에 여자 축구 전문가를 강화하거나 여자 대표팀 지도자 선발 과정에서 대표팀 매니저 등 선수들과 더 밀접한 관계자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10년, 20년 전 일을 드러낸다고 하면 누가 자유로울 수 있겠나. 어떤 국내 지도자를 뽑을 수 있을까 하는 염려도 있다. 시대의 요구에 맞게 저희가 더 계몽,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감독 선임에 대해 최 감독에 이은 2순위 협상 대상자와 만나겠다고 말했다. 다만 프랑스 언론을 통해 제기된 레이날드 페드로스 전 올랭피크 리옹 여자팀 감독에 대해서는 "현재 접촉하고 있지는 않다"며 선을 그었다.

 

taehun02@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