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 영화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영화
‘연애의 참견 시즌 2’ 서장훈-주우재, 한마음으로 역대급 참견 선사
2019/09/11  11:23:01  파이낸셜뉴스
▲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 방송 캡처

'연애의 참견 시즌 2' 서장훈, 주우재가 오랜만에 한마음으로 뭉쳤다.

지난 10일 방송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56회에서는 친구의 여자친구와 사랑에 빠져버린 사연에 참견러들이 열띤 연애 토론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친구의 전 연인과 알콩달콩한 연애를 이어가다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이하게 된 한 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안 된다는 걸 알면서도 걷잡을 수 없이 커진 감정으로 자연스레 그녀와의 연애까지 골인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자신의 모든 것과 맞바꾸며 지켜냈던 여자친구가 전 연인이었던 친구를 만나는 등 뻔뻔한 태도를 보인다. 이에 참견러들은 사연 초반과 후반이 180도 달라지는 참견으로 냉정한 태도를 보임은 물론 보는 이들의 탄식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고민남의 입장이 돼 친구와 나 사이에서 고민하는 여자가 잡아달라고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주우재는 "꼴사나운 짓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내놓는가 하면 한혜진 역시 "저 여자는 악녀에요!"라며 상처만 남을 사랑임을 깨달아야 한다는 현실적인 참견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사연에 계속 탄식하던 김숙은 "이 잦은 흔들림을 끝까지 잡을 수 있을까요. 죄송하다. 헤어졌으면 좋겠다"라며 거침없는 참견을 했고, 덧붙여 서장훈은 "이런 사랑을 계속 이어가다보면 내 뼈를 갈아서 이 연애에 쏟아붓는 정도의 고통을 느낄 것... 정신 똑바로 차리세요"라고 말하며 사연남이 마음을 다잡고 현명한 판단을 내리기를 응원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처럼 서장훈과 주우재는 냉철함 폭발하는 연애 참견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편 '연애의 참견 시즌 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