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 영화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영화
김도완, ‘열여덟의 순간’으로 ‘차세대 믿보배’ 대열 합류!
2019/09/11  11:30:01  파이낸셜뉴스
▲ 사진=어썸이엔티 제공

신인 배우 김도완이 '열여덟의 순간'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1일 김도완은 소속사 어썸이엔티 공식 채널을 통해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도완은 "드라마가 끝나서 한편으로는 시원하지만 굉장히 섭섭하다. 많은 생각이 드는 것 같다"라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좋은 현장에서 상훈이를 연기하면서 많은 것을 얻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그동안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도완은 극 중 타고난 공부 천재 조상훈 역을 맡아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10일 종영한 '열여덟의 순간'에서 김도완은 돋보이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능청스러운 익살꾸러기 조상훈과의 싱크로율 100%를 완성시키며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시종일관 자신만만한 태도와 특유의 웃음소리로 미워할 수 없는 천재의 매력을 십분 발휘한 것은 물론, 의미심장한 미소와 모든 걸 꿰뚫어 보고 있다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서늘함을 자아내는 등 상황에 따라 극과 극 매력을 선보이며 압도적인 임팩트를 선사해 호평을 받았다.

또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며 극 전반에 걸쳐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해 주목받았다.

위선적인 마휘영(신승호 분)의 숨겨진 실체를 아는 유일한 인물로서 매회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 사건의 열쇠를 쥔 채 갈등을 심화시키며 서사의 중심에서 맹활약했다.

특히 라이벌 휘영과 벌이는 숨 막히는 신경전은 시청자들의 극에 대한 몰입도를 크게 상승시켰다.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반짝이는 존재감을 입증한 김도완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한 몸에 받으며 '차세대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떠올랐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