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카드 발급 때 현금서비스 고객 사전 동의 받는다
2019/09/11  13:53:11  매일경제
신용카드사는 앞으로 신용카드를 발급할 때 고객에게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관련 동의를 받아야 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옴부즈맨(민원·고충 처리인)이 관련 제도 개선을 권고했기 때문이다.

금감원 옴부즈맨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1년간 총 31건의 제도 개선 건의 과제 가운데 21건을 받아들여 제도를 개선한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고객이 신용카드를 발급받으면 카드 사용 한도의 40% 이내로 현금서비스 한도가 자동 설정된다. 이 때문에 카드를 도난당하거나 잃어버렸을 때 현금서비스로 인한 피해가 생길 가능성이 컸다.

금감원 옴부즈맨은 논의 결과 신용카드 발급 신청서에 '현금서비스 동의란'을 마련하고 이에 동의한 고객이 대출 한도를 직접 선택하도록 권고했다. 금감원은 향후 카드 업계와 협의해 표준약관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또 고객이 휴대폰 인증 등 간편한 방식으로 은행 온라인 자산관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다. 증권회사도 계좌 개설에 필요한 범위 안에서 행정 정보를 이용하도록 관련 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 고객 사전 동의 없이 전화·인터넷 등 통신 수단으로 보험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한다. 금감원은 금융거래 목적 확인 입증서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건의도 받아들여 은행 업계와 관련 방안을 협의한다.

[이새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