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야구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야구
[추석 연휴 주요 경기] 손흥민·MLB 코리안리거 맞대결... 프로야구는 치열한 순위다툼
2019/09/12  00:06:42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대한민국의 대명절 '추석'에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스포츠 경기가 열린다.

축구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는 손흥민(27)의 소속팀 토트넘은 14일 밤11시(한국시간) 토트넘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탈 팰리스와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시즌 토트넘에서 20골을 넣는 등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끈 손흥민은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가 주목하는 축구스타로 성장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출전에 이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을 획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다만, 손흥민의 출전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10일 2020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에 출전했다. 2대0으로 승리를 거뒀지만, 체력적으로 지쳐있는 상황에서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을 기용할 지는 미지수다.

토트넘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메이저리그에서는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와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코리안리거 맞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탬파베이와 텍사스는 12일부터 13일까지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2연전을 치른다. 코리안리거 '맏형' 추신수는 팀내 최연장자로서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올 시즌 21개의 홈런을 쏘아올리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타이 홈런에 1개 만을 남겨뒀다.

지난해부터 탬파베이에서 두각을 드러낸 최지만은 올 시즌 중심타선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13홈런으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을 넘어섰으며, 100경기 이상 꾸준히 출전하며 주전자리를 꿰찼다.

PGA 투어는 2주간의 짧은 휴식을 마치고 새 시즌에 돌입한다.

2019~2020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12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그린브라이어리조트 올드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리는 밀리터리 트리뷰트 앳 더 그린브라이어(총상금 750만달러)로 새 시즌을 시작한다.

이 대회에는 임성재(21·CJ대한통운)를 필두로 강성훈(32), 안병훈(28), 이경훈(28), 김민휘(27·이상 CJ대한통운)이 출전한다. PGA투어가 임성재를 우승후보 5위에 올려놓은 가운데 그가 개막전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이 대회서 5타 차 우승을 차지한 미국교포 선수 케빈 나(36·나상욱)는 대회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대부분 톱랭커 선수들이 휴식을 택한 가운데 가장 순위가 높은 선수로는 세계랭킹 10위의 브라이슨 디섐보(25·미국)가 출전한다.

임성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과 유럽간 여자 골프 대항전인 솔하임컵은 13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퍼드셔글렌 이글스 PGA 센터너리 코스(파72/6434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지난 15차례 대결에서 미국 팀이 10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린 가운데, 이번 이번에도 미국이 우승할 경우 3회 연속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된다.

올해 미국 팀 명단에는 앨리 맥도널드, 모건 프레셀, 렉시 톰슨, 넬리 코다, 다니엘 강, 리젯 살라스, 제시카 코다, 메간 캉, 마리나 알렉스, 브리타니 알토마레, 엔젤 인, 애니 박 등이 이름을 올렸다.

유럽팀에는 카를로타 시간다, 아자히라 무노(이상 스페인), 조지아 홀, 찰리 헐, 조디 이워트 섀도프, 브론테 로(이상 잉글랜드), 캐롤라인 헤드윌,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이상 스웨덴), 캐롤라인 마손(독일),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셀린 부티에(프랑스), 앤 반담(네덜란드)이 합류했다.

프로야구는 명절에도 가을야구에 진출하기 위한 치열한 순위 다툼을 펼친다. 12일부터 13일까지는 KIA vs 두산(잠실), SK vs 롯데(사직), 한화 vs 삼성(대구), NC vs KT(수원), LG vs 키움(고척) 총 5경기가 오후 5시에 열린다.

NC와 KT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는 5위를 두고 운명의 2연전을 치른다. 지난해 꼴찌 수모를 겪은 NC는 올 시즌 반등을 노리고 있고, KT는 창단 첫 가을야구를 향해 양보없는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14일은 KIA vs LG(잠실), 두산 vs SK(문학), 삼성 vs NC(창원), 키움 vs KT(수원), 롯데 vs 한화(대전)의 경기가 오후 5시에 열리고,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두산 vs LG(잠실), KT vs SK(문학), 삼성 vs NC(창원), 롯데 vs 한화(대전) 총 4경기가 오후 2시에 시작된다.

KT 위즈 황재균. [사진= KT 위즈]

올 시즌 흥행 대박을 누리고 있는 프로축구 1부리그(K리그1) 역시 주말 동안 전국각지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14일에는 경남과 울산의 경기가 창원 축구센터에서 오후 5시에 열린다. 전북과 상주(전주 월드컵경기장), 대구와 포항(DGB대구은행파크)은 오후 7시에 각각 만난다.

이어 15일에는 강원과 제주(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서울과 인천(서울월드컵경기장)이 오후 5시, 성남과 수원(탄천 종합운동장)은 오후 7시에 각각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백두장사 경쟁에서는 추석 대회 꽃가마의 주인공을 가린다. 지난 10일 위더스 제약 2019 추석장사 씨름대회가 전남 영암실내체육관에서 막을 올렸다.

추석 전날인 12일 태백급(80kg 이하)을 시작으로 13일 금강급(90kg 이하), 14일 한라금(105kg 이하), 15일에는 백두급(140kg 이하) 장사 결정전이 차례로 진행된다.

여자부에서는 매화급(60kg 이하), 국화급(70kg 이하), 무궁화급(80kg 이하) 총 3개 체급의 개인전과 단체전 경기에서 우승을 놓고 겨룬다. 

taehun02@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