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Car&Car]소형 SUV, 취향 따라 고른다...베뉴 vs 셀토스
2019/09/12  09:01:34  뉴스핌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소형 SUV가 혼라이프족(독신생활자)을 사로잡았다. 7월 한 달간 총 1만6784대가 팔렸다. 그야말로 전성시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7월 ‘베뉴’와 ‘셀토스’를 1주일 간격으로 출시했다. 그동안 이 시장을 장악하던 쌍용차 티볼리는 긴장할 수밖에 없다.

◆ 밀레니얼 세대 ‘혼라이프’족 겨냥, 현대 ‘베뉴’

현대차(종목홈) 베뉴는 소형 SUV의 기본에 충실한 모델이다. 현대차 SUV 라인업 중 가장 작아 말 그대로 ‘혼자 타는 차량’이다.

[용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현대자동차가 11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더 카핑에서 SUV 베뉴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베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이 탑재됐으며 스마트, 모던 트림과 디자인에 차별화를 둔 플럭스(FLUX) 트림으로 구성됐다. 2019.07.11 kilroy023@newspim.com

현대차가 이 소형 SUV를 출시한 것은 혼자만의 시간, 개인의 만족을 우선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주류로 자리 잡은 것을 간파했기 때문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지난 7월 11일 베뉴 신차발표회에서 “혼라이프를 즐기는 동반자로서 베뉴는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뉴는 전장 4040mm, 전폭 1770mm, 전고 1565mm로 소형 SUV 중에서도 가장 작다. 다수의 승객이 탑승하면 답답한 느낌을 피할 수 없지만, 1~2인 탑승 시 충분한 공간성을 갖췄다.

스마트스트림 휘발유 1.6ℓ 엔진을 적용했다. 최고출력은 123마력, 최대토크는 15.6kg·m이다. 3종 드라이브 모드, 2WD 험로 주행 모드를 통해 다양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작은 덩치지만 갖출 건 다 갖췄다. △전방충돌방지 보조 △차로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이 기본 적용됐다.

현대차는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에 맞춰 베뉴에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상품을 내놨다. 튜익스(TUIX) 상품을 통해 △적외선 무릎워머 △반려동물 패키지 △오토캠핑용 공기주입식 에어 카텐트 등 취향에 따른 부가 선택이 가능하다.

디자인 역시 전용 ‘플럭스’ 모델을 통해 다양화했다. 11개의 외장 컬러와 3개의 루프 컬러 조합을 통해 운전자 취향에 맞는 21가지 연출이 가능하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만큼 가격도 동급 SUV 중 가장 저렴하다. 1473만원부터 2111만원까지 형성돼 있다.

◆ 소형 SUV의 게임체인저 기아 ‘셀토스’

권혁호 기아차(종목홈) 부사장은 셀토스가 출시된 7월 18일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셀토스는 사전계약 기간에만 5100대 넘게 예약되는 등 폭발적 반응을 보였다.

기아자동차 셀토스 [사진 = 기아자동차]

셀토스는 말 그대로 ‘하이클래스’ 모델이다. 베뉴와는 아예 한 급 정도의 차이가 난다. 편의사양이 대거 기본화되면서 다소 비싼 가격을 충분히 커버한다.

소비자들도 ‘제값을 한다’는 반응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형 SUV지만 사실 한 단계 위라고 봐야 한다”며 “준중형 SUV 수요까지 셀토스로 흡수되고 있다”고 말했다.

외장 이미지에서부터 볼륨감이 드러난다. 4375mm의 전장은 코나, 티볼리 등과 비교해도 200mm 이상 차이가 난다. 러기지 용량은 498ℓ다.

넉넉한 2열 공간도 장점이다. 셀토스가 소형 SUV인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무릎·머리공간 모두 넉넉해 답답함을 느끼지 못한다. 기아자동차 측은 “시장조사 결과 2열 공간성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높아 이를 충분히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주행 성능도 동급 최고 수준이다. 1.6 터보 가솔린 모델은 복합연비가 12.7km/ℓ, 디젤 모델은 17.6km/ℓ다. 7단 DCT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 연비 향상을 구현했다. 가솔린과 디젤 모델 모두 2륜, 4륜 구동을 선택할 수 있다.

첨단 옵션도 베뉴보다 더 탑재했다. 기존 소형 SUV에선 선택하기 어려웠던 사양이 대거 들어갔다. △전방충돌방지 보조 △차로이탈방지 보조 △차로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ADAS 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됐다.

여기에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방충돌방지 보조 △후·측방충돌방지 보조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후방교차충돌방지 보조 등이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으로 추가된다.

종합해 보면 셀토스는 소형 SUV보단 준중형 SUV에 가깝다고 볼 수도 있겠다. 동급 최고의 편의사양과 파워트레인을 갖춘 만큼 가격이 비싸다. 가솔린 모델의 경우 1929만원부터 2444만원까지, 디젤 모델은 2120만원부터 2636만원까지 책정돼 있다.

oneway@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