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취미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취미
[시승기] 볼보 신형 S60, 차별성과 희소성..‘갬성’ 충만까지
2019/09/12  09:20:55  뉴스핌

[영종도=뉴스핌] 김기락 기자 = 출시하자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볼보 신형 S60은 그동안 독일차에 익숙한 국내 수입차 소비자에게 강력한 구매 후보로 떠오르는 유럽차이다.

경쟁사 대비 볼보의 생산대수가 많지 않은 점도 남과 다른 차를 탄다는 차별성과 함께 희소성에 대한 매력도 작지 않아 보인다.

지난 6일 인천 영종도에서 타본 S60은 올초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연간 판매 목표로 세운 1만대 달성을 확신할 만큼, 차별성과 상품성이 충분했다.

S60은 실내 소재부터 달랐다. 누가 앉더라도 편안한 시트를 비롯해 손이 닿는 모든 부분에서 고급차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대표적으로, 송풍구 바람의 개폐를 조절하는 레버 조작감은 메르세데스-벤츠 못지않게 야무지다. 윈도 스위치와 각종 버튼 등의 조작감도 마찬가지다.

승차감은 BMW 3시리즈 대비 부드럽다. 상대적으로 스포츠성이 낮은 것 같지만 고속주행이나 코너링이 안정적이어서 대중성을 노렸다고 할 수 있겠다.

[사진 볼보자동차코리아]

최고출력 254마력/5500rpm, 최대토크 35.7kg·m/1500~4800rpm 성능을 내는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은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렸다.

순간 가속력을 좌우하는 최대토크가 1500rpm부터 발휘되는 만큼, 가속 페달을 살짝 밟아도 속력이 잘 붙는다. 터보 엔진인데도, 마치 자연흡기 엔진처럼 자연스럽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출발해 시속 100km까지 6.5초만에 도달할 수 있다. 정숙성과 안정적인 느낌 때문인지 엔진 힘이 세다거나, 속도가 빠르다는 느낌이 덜하다.

앞 차와의 간격을 사전에 설정된 일정한 간격으로 유지하며 최고 시속 140㎞까지 주행이 가능한 ‘파일럿 어시스트II(Pilot AssistII)’와 도로 이탈 방지 장치도 상당히 정확하게 작동한다. 추석 등 연휴 고속도로를 이용한 귀성·귀경길에 믿고 맏겨도 되겠다. 

S60을 시승하는 동안 앞좌석 마사지 시트와 함께 영국의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Bowers & Wilkins, B&W)’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구매 욕구를 자극시켰다.

출력 1100W의 사운드 시스템은 빵빵한 음압도 훌륭하지만, 15개 스피커에서 웅장하게 구현되는 음향이 깜짝 놀랄 만하다. 홈오디오를 이 정도 시스템으로 만들려면 적어도 수백만원이 든다. B&W라면 가격표에 ‘0’ 하나가 더 붙겠지만...

S60 판매 가격은 모멘텀 4760만원, 마사지 시트와 B&W 시스템, 나파 가죽시트 등 다양한 사양이 추가된 인스크립션은 5360만원이다. 이럴 때는 ‘갬성’ 충만한 인스크립션이 정답이다. 

S60 경쟁 모델로는 BMW 3 시리즈를 비롯해 현대차 제네시스 G70와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아우디 A5 45 스포트백 TFSI 등이 꼽힌다.  

이만식 볼보자동차코리아 상무는 “S60 사전계약 결과 지난달 27일 신차 발표회 때까지 1717대 계약됐는데, 5일까지 500대 정도 계약이 늘어 총 2200대를 돌파했다”며 S60의 원활한 공급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peoplekim@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