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주요뉴스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주요뉴스
[트레일러]추석 한국영화, 빈 수레가 요란하다
2019/09/12  12:16:05  아시아경제


# 권오광 감독, 박정민ㆍ류승범ㆍ최유화ㆍ이광수ㆍ임지연ㆍ권해효 주연 '타짜: 원 아이드 잭' ★★☆

포커판에서 날고 기는 고시생 도일출(박정민). 이상무(윤제문)에게 전 재산을 잃고 벼랑 끝에 몰리지만 애꾸(류승범)를 만나 인생 역전의 기회를 잡는다. 소재는 도박이지만, 다수 범죄자들이 모여 한탕을 계획하는 케이퍼 무비에 가깝다. 배우들의 매력이 충분히 나타나지만, 특유 합이 맞아떨어지는 쾌감은 덜하다. 연출보다 시나리오의 문제다. 빠른 전개로 단점을 일부 보완하지만, ‘원 아이드 잭(와일드 카드)’이 부재하다. 배역 간 호흡과 대사 또한 밋밋한 편. 음악에 지나치게 기대고 카메라 워크마저 단조로워 긴장을 기대하기 어렵다. 박정민의 고군분투와 임지연의 향상된 연기는 주목할 만하다.




# 이계벽 감독, 차승원ㆍ엄채영ㆍ박해준ㆍ김혜옥ㆍ안길강ㆍ전혜빈 주연 '힘을 내요, 미스터 리' ★☆

아이 같은 철수(차승원) 앞에 갑작스레 나타난 어른 같은 딸 샛별(엄채영). 이승엽의 사인을 받기 위해 대구로 함께 떠나면서 아빠의 숨겨진 과거를 마주한다. 코미디를 표방한 신파 성격의 드라마다.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친다. 대구지하철화재참사를 함께 다뤄서 과감하게 웃기지 못한다. 그렇다고 희화화 요소를 철저하게 배제하지도 않는다. 철수를 제외한 배역들의 코미디는 과잉된 연기에 의존한다. 드라마는 플래시백을 남발할 만큼 진부하다. 로드무비의 틀을 빌리지만 작위적이고 설명적인 전개로 일관한다. 그래서 시대를 거스르는 느낌을 준다.




# 손용호 감독, 마동석ㆍ김상중ㆍ김아중ㆍ장기용ㆍ박효준ㆍ김인우 주연 '나쁜 녀석들: 더 무비' ★☆

교도소 호송차량이 전복돼 범죄자들이 탈주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경찰은 오구탁 반장(김상중)을 불러들여 범죄자로 흉악범을 잡는 특수범죄수사과를 다시 소집한다.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극장판. 사건 규모만 커졌다. 기존 배역 두 명(오구탁ㆍ박웅철)을 그대로 가져와 생긴 여유를 효과적으로 활용하지 못한다. 특수범죄수사과에 흐르는 묘한 기류는커녕 어떤 긴장도 느낄 수 없다. 곽노순(김아중)의 경우 발휘하는 능력도 없다. 마동석을 필두로 한 액션은 무난하다. 그러나 화면 구도가 드라마처럼 단순하며 이야기의 개연성도 크게 떨어진다. 대중이 원작에 왜 열광했는지 모르는 듯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