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신흥국 외화표시부채 10년새 2배수준 확대...리스크 유의해야
2019/09/12  12:26:30  파이낸셜뉴스
자료: 국제금융센터



[파이낸셜뉴스] 중남미 국가를 중심으로 신흥국 외화표시 부채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간 2배 가까이 증가하는 가운데 향후 아시아지역으로 부채 상환리스크가 확대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3년 내 외화부채 만기도래 집중
12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신흥국 외화부채 규모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요국 통화정책 완화 영향으로 2009년말 4조7000억달러에서 2019년 1·4분기 8조5000억달러로 2배 수준까지 확대됐다. 같은 기간 국내총생산(GDP) 대비 외화부채 비율은 55%에서 60%로 증가했다.

부문별로 기업부문이 4조2000억달러로 49%를 기록하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금융이 3조1000억달러로 37%, 정부는 1조1000억달러로 13%, 가계는 2000억달러로 2%를 각각 나타냈다.

기업부문의 외화부채는 2009년 2조4000억달러에서 2019년 1·4분기 4조2000억달러로 확대됐다.

같은 기간 금융부문 외화부채는 1조5000억달러에서 3조1000억달러로 증가했다.

국제금융센터 남경옥·이치훈 연구원은 "전체 증가액의 46%가 중국에서 기인했다"면서 "중국의 외화부채는 은행권 해외 여신 급증에 따른 조달수요가 반영되며 2008년 868억달러에서 2019년 1·4분기 8427억달러까지 급증했다"고 말했다.

정부부문의 외화부채는 7429억달러에서 1조1000억달러로 늘었다. 반면 가계부문은 1718억달러에서 1463억달러로 감소했다.

통화별로는 달러화표시 부채 비중이 76%로 가장 크고 유로화는 15%, 기타통화는 9%를 각각 나타냈다.

향후 3년 이내에 외화부채 만기 도래가 집중된 가운데 달러화 강세, 글로벌 경기부진 및 신흥국 기업 수익성 악화 등으로 상환부담이 증대되는 것은 리스크요인이라는 지적이다.

올해 만기 도래 외화부채 규모는 크지 않지만 2020~2021년 상환액이 커 향후 3년 이내 리파이낸싱 부담이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2021년 말까지 상환 및 차환이 필요한 신흥국 외화부채 상환액을 총 1조3000억달러로 전체(2019~2025년)의 48%에 육박했다.

상환규모는 중국이 35000억달러로 가장 많았지만 외환보유액 대비 비율은 남아공(69%), 칠레(62%), 터키(45%), 멕시코(36%) 등 대체로 올해 환율 절하 폭이 큰 신흥국들이 취약했다.

특히 미국 금리인하에도 불구 상대적 경제 호황 등으로 강달러 압력이 지속되면서 신흥국 전반의 통화약세가 환차손 확대로 이어질 소지가 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달러 인덱스는 지난 4일 기준 지난해 저점 대비 11.1%, 연초대비로는 2.5% 상승했다.

여기에 다수 신흥국에서 이자지급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늘고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의 신흥국 기업 신용등급도 악화되고 있다.

브라질, 중국, 터기, 인도 등에서 이자보상비율(ICR)이 2배를 하회하는 기업들의 비중이 전체 기업의 10%를 상회하고 있다.

2·4분기 기준 3대 신평사에서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되거나 상향검토로 바뀐 기업들의 수가 30여개에 그친 반면 하향조정 및 하향검토는 40여개로 더 많았다.

특히 유가 등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관련 업종의 수익성이 더 악화할 소지가 있다는 분석이다.

■아시아 지역 상환리스크 확산 유의
신흥국 중에서도 중남미 원자재수출 및 경상적자국의 외화부채 리스크가 큰 편이다. 아울러 자국 통화표시 부채를 포함한 신흥국 총부채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해 향후 시차를 두고 여타 아시아지역으로 상환리스크가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남경옥·이치훈 연구원은 "외환보유액 대비 3년 이내 만기 도래 외화부채 비율이 높고, 환율 절하 및 경상수지 적자 폭이 큰 국가를 중심으로 향후 부채 추이를 지속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면서 "아르헨티나, 터키, 남아공, 칠레 등 중남미 원자재 수출 및 경상수지 적자국을 중심으로 상대적으로 상환리스크가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신흥국 총부채 누증과 함께 상당수 국가의 GDP 대비 외화부채 비율이 늘면서 대내외 및 대외요인에 대한 민감도가 동반 고조되고 있다.

국제금융센터는 "신흥국 총부채 규모는 2009년 이후 2.5배 가량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면서 "현재 중남미 지역이 취약하지만 향후 시차를 두고 미중 무역분쟁 영향이 상대적으로 큰 아시아 지역으로 부채문제가 전이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센터는 또한 "우리나라의 경우 GDP 대비 외화부채 비율이 축소되고 외환보유액 대비 향후 3년 이내 만기도래 외화부채 비율이 17%로 비교적 견실하다"면서도 "다만 높은 수출의존도 등으로 여타국에 비해 환율 절하폭이 커 환차손 위험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