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CS “인도 증시, 6개월 안에 10% 뛴다” 매수 권고
2019/09/12  15:29:57  뉴스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가 인도 증시 매수를 권고했다.

11일(현지시각) 수레쉬 탄샤 CS 선임 투자 전략가는 CNBC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도 증시가 6개월 안에 10% 수익은 손쉽게 낼 수 있다면서, 지금이 투자 적기라고 주장했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우량주 중심의 니프티50지수는 6월 연고점 대비 8.71% 정도 떨어졌으며, 뭄바이 증시 센섹스 지수 역시 6월 기록한 연고점 대비 7.44% 정도 후퇴한 상태다.

인도 증시 니프티50지수와 센섹스 지수 1년 추이 [사진=블룸버그]

탄샤는 “인도 증시가 강력한 반등을 보이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겠지만, 앞으로 6개월 정도를 본다면 지금보다 10%는 손쉽게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이 10% 정도 조정될 때마다 대외 리스크만 없다면 매수 적기가 온다”면서 “현재로서는 인도에 영향을 줄 대외 리스크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탄샤는 주요 원유 수입국인 인도가 유가 급등에 특히 취약하지만, 현재는 브렌트유 기준으로 배럴당 60달러 초반대로 유가가 낮은 수준임을 강조했다.

이어 올해 초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총선서 압승을 거둔 뒤로 정치적 리스크도 사라졌으며, 인도 중앙은행이 금리 인하에 나선 데다 정부도 일종의 재정 부양책을 쓰고 있어 호재가 된다고 평가했다.

또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에 취약한 대부분의 아시아 시장과 달리 인도는 국내 소식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어 미·중 무역 이슈에는 비교적 영향을 받지 않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