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IT/게임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IT/게임
[2019 국감] 문화재청장 "상주본 소장자 45회 면담했지만 성과 없어"
2019/10/07  17:09:39  아시아경제

7일 오전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7일 문화재청 직원들이 그동안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 씨를 45회 면담했으나 회수를 위한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강제집행을 비롯한 상주본 회수 계획에 관해 묻자 "프로파일러를 동원해서 소장자의 심리 상태를 짚어내려 했으나 돌려받을 합리적 방법이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청장은 상주본 훼손 상태에 대한 이 의원에 질의에 "실물을 보지 않아 얼마나 훼손됐는지 정확하기 설명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소장자가 거액의 보상금을 요구해 회수를 못 하고 있다"며 "날짜를 못 박을 수는 없지만, 검찰과 법원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다각적으로 회수 조치를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훈민정음 상주본은 경상북도 상주에 거주하는 배씨가 2008년 7월 간송본과 다른 훈민정음 해례본을 찾아냈다며 일부를 공개해 그 존재가 알려졌으나, 배씨가 소장처를 밝히지 않아 10년 넘게 행방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배씨는 골동품업자 조용훈(2012년 사망) 씨 가게에서 고서적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송사 끝에 소유권을 확보한 조씨가 사망하기 전에 문화재청에 기증했다. 배씨는 상주본을 훔친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년을 받았으나, 항소심 재판부와 대법원은 확실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문화재청은 조속한 유물 반환을 촉구했으나 배씨가 형사 사건 관련자 사과와 보상금 1000억원을 각각 요구하면서 수년째 공전 중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