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IT/게임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IT/게임
"이제부터 '분빠이' 말고 '각자내기' 합시다"
2019/10/08  09:34:42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국립국어원이 573돌 한글날을 하루 앞둔 8일 일상 언어생활에서 흔히 쓰이는 일본어 투 용어 가운데 꼭 가려 써야 할 용어 50개를 선정했다.


국립국어원이 이번에 선정한 목록은 '일본어 투 용어 순화 자료집(2005년 국립국어원)'에 실린 1100여개의 용어 가운데 개선이 시급하고 실생활 속에서 자주 접하는 용어들을 선별한 것이다. 국립국어원 우리말다듬기위원회 위원 15명이 선정한 목록에는 '망년회' '구좌' '익일' '가불' 등 일본식 한자어 20개와 '분빠이하다' '나가리' '쇼부' '쿠사리' 등 일본어 음차어 30개가 포함됐다.


우리나라는 광복 직후부터 국어 순화 정책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상당한 일본어 투 용어들을 우리말로 정착시켰다. 그러나 아직도 비공식적인 자리나 특정 전문 분야에서 일본어가 버젓이 쓰이고 있다.


국립국어원은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우리말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는 일본어 투 용어를 개선하고 아름다운 우리말이 더욱 단단해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일본어 투 용어 개선을 전문 분야로 확장해 모든 영역에서 우리말로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