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e갤러리] 푸르스름한 세월 고요한 바램…이곤 '콤트레이스'
2019/10/10  00:35:11  이데일리
- 2019년 작
- 수십년 수백년 제자리 지켜온 건물에서
- 시간의 작용에 '고요하게 바랜 색' 찾아
- 물들인 한지 나무판에 붙여낸 조각 엮어

콤트레이스-푸르스름한 녹색의 지붕과 돌벽(사진=갤러리그림손)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하나는 지붕이다. 눈·비·햇빛을 피하려 건물 꼭대기에 설치하는 덮개. 집의 구조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하지 않나. 서까래나 기둥조차도 지붕을 떠받치기 위한 도구라고 하니. 다른 하나는 벽이다. 건물 안팎을 둘러막은 구조물. 이 또한 중요하다. 밖으로부터 내 영역을 가르는 기준이니까.

지붕과 벽은 작가 이곤이 ‘시간의 작용’에서 건져낸 두 가지다. 그 둘만으로 집 한 채의 완성을 봤다.

작가는 수십년 수백년 흔들림없이 제자리를 지켜온 건물에 관심이 있다. 키워드는 ‘고요함’이다. 오랜 시간 빛·바람에 노출된 건물은 ‘고요하게’ 바랜 색을 가지고 있더란 거다.

‘콤트레이스(Comtrace)-푸르스름한 녹색 지붕과 돌벽’(2019)은 한옥의 생명이라 할 지붕과 벽의 의미를 살려낸 작품.

방식은 이렇다. 천연재료로 물들인 한지를 작은 나무판에 붙여 조각을 만들고 캔버스에 얹어 옛 건물을 복원하는 거다. 시간의 작용에 역시 본색을 내놓아야 하는 종이가 건물의 세월이 돼줬다. ‘푸르스름한 녹색’(bluish green)은 괜히 나온 테마가 아니었다.

15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10길 갤러리그림손서 여는 개인전 ‘고요한 흔적’(Tranquil Trace)에서 볼 수 있다. 한지 조각. 131×175㎝. 작가 소장. 갤러리그림손 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