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스포츠 > 농구&종합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농구&종합
'홍콩시위 지자 여파'… 중국서 열린 NBA 시범경기 기자회견 취소
2019/10/11  11:59:20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최근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 의사 표명으로 NBA와 중국의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중국서 열린 NBA 시범경기 기자회견이 취소됐다.

AP통신은 11일(한국시간) "10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LA 레이커스와 브루클린 네츠의 시범경기 기자회견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발언에 화난 중국 팬들이 NBA에 등을 돌렸다. [사진=CTV]
중국 팬들이 NBA 시범경기장 앞에서 시위를 펼쳤다. [사진=뉴욕 타임스]

이 매체에 따르면 "NBA는 경기 시작 몇 시간 전에 '오늘 경기 미디어 관련 활동을 것이다'"라고 통보했다. 이날 LA 레이커스와 브루클린의 시범 경기 기자회견이 취소된 것은 '홍콩' 관련 질문이 나올 것을 우려한 결과로 풀이된다.

앞서 휴스턴 로키츠 대릴 모레이 단장은 10월4일 홍콩 시위에 지지를 표명했다 중국 기업들의 '스폰서 중단' 등 역풍을 맞았다.

모레이 단장은 글을 삭제했고 NBA 협회 역시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아담 실버 NBA 커미셔너가 "표현의 자유는 지지한다"는 입장 변화를 표명해 중국의 반발은 거세졌다.

농구는 야오밍의 NBA 진출 이후로 중국서 최고로 인기 있는 스포츠로 자리잡았지만 이번 사태 이후 팬들은 NBA에 등을 돌려버렸다. 

이날 일부 중국 팬들은 어렵게 구한 시범경기 입장권을 찢거나 국기를 들고 NBA에 불만을 표출했다.

한 네티즌은 중국 SNS인 웨이보에 "16000위안(약 268만원)을 주고 표를 구했지만, 난 농구팬이기 전에 중국인"이라고 적었다. 또 다른 이용자는 "국가의 존엄과 통일에 비하면 NBA는 공놀이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관영 CCTV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텐센트는 일제히 시범경기 중계를 거부해 중국 팬들은 정상적인 경로로 경기를 시청할 수 없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역시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 교류 협력하는데 중국의 민의를 모르면 통할 수 없다"며 NBA를 저격했다.

같은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휴스턴과 토론토 랩터스의 시범 경기에서는 구단 관계자가 기자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지하는 일도 벌어졌다.

CNN 소속 기자는 휴스턴 소속 제임스 하든, 러셀 웨스트브룩에게 "모레이 단장의 트위터 글이 올라온 이후 정치적이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꺼리게 됐느냐"고 물었지만 휴스턴의 미디어 담당관이 "농구 경기에 대한 질문만 해달라"며 해당 질문에 대한 답변을 가로막았다.

다만 NBA는 해당 기자에게 "휴스턴 구단의 대응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LA 레이커스와 브루클린은 12일 중국 선전에서 두 번째 시범 경기를 치른다.

홍콩 시위는 중국과 홍콩 사이의 범죄인 인도 법안인 '송환법' 철회를 요구하며 시작됐다. 현재 송환법은 공식 철회됐지만, 홍콩 정부가 시위대를 '폭도'라고 지칭한데 이어 '복면금지법' 을 실행하면서 시위는 18주째 이어지고 있다. 

NBA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이 홍콩 시위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지만 곧바로 진화에 나섰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