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정부정책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정부정책
"그린벨트 해제 환경대책이 먼저"…인천녹색연합, 3기 신도시 속도전 우려
2019/10/16  15:00:52  아시아경제

인천 계양 3기 신도시 대상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계양 지역의 3기 신도시 사업이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환경단체가 그린벨트 해제에 따른 도시환경대책을 먼저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녹색연합은 16일 성명을 내고 "국토교통부는 그린벨트 해제와 3기 신도시 계획을 전격적으로 발표하더니 채 1년도 되지 않아 공공주택지구지정을 고시했다. 가히 속도전"이라며 "그러나 개발예정구역인 그린벨트 관리를 보완할 방안이나 그린벨트 해제·아파트 건설에 따라 더 열악해질 도시환경에 대한 대책은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날인 15일 국토부는 인천 계양을 포함한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고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사업시행자인 LH, 인천도시공사는 내년 말 국토부의 지구계획 승인, 2021년 부지공사 착공을 거쳐 2021년 말부터 '첫 마을 시범사업' 등을 통해 주택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인천 계양에서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335만㎡ 규모로 주택 1만 7000가구가 공급된다.


인천녹색연합은 "국토부의 계획대로라면 최소 1년 이상 진행해야 할 환경영향평가도 졸속으로 될 수밖에 없고, 3기 신도시 건설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대책 마련이 어렵다"며 "종합적이고 과학적인 환경조사를 바탕으로 환경영향평가와 분석, 사회적인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그린벨트 지역인 인천 계양의 경우, 수도권 서부권역에 미세먼지와 도심열섬현상, 급격한 기후변화를 완충해 주는 공간으로 이런 곳이 사라진다면 도시지역의 환경은 더욱 열악해질 것"이라며 "얼마 남지 않은 도시 내 논습지에 대한 환경적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고 대책도 뒷받침돼야 하지만 국토부는 공원녹지 비율을 20%에서 30%로 늘리겠다는 궁색한 답변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천녹색연합은 또 "인구유입으로 인한 문제도 해결해야 할 선결과제"라며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환경기초시설도 확장해야 하지만 소각장, 하수처리시설 입지와 비용 등으로 지역사회 갈등만 깊어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비없이 주택을 늘려 인구만 유입한다면 과연 감당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