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막오른 3Q 어닝시즌...시총상위주들의 엇갈린 기상도
2019/10/18  11:47:24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국내 주요 기업들이 본격적인 어닝 시즌에 돌입한 가운데 국내증시를 좌우하는 시가총액 상위주들의 실적 및 주가 동향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 삼성전자(종목홈) 서초사옥 /김학선 기자 yooksa@

◇시장 전망치 뛰어넘은 삼성전자·SK하이닉스(종목홈), 주가도 '好好'

국내 반도체 업계 대장주이자 시총 1·2위에 올라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예상보다 빠른 실적 반등에 성공하며 주가도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는 중이다.

지난 8일 3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한 삼성전자는 매출액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달성했다. 일본과의 외교 마찰에 따른 반도체 소재 관련 불확실성이 부각됐음에도 전분기 대비 매출은 10.46%, 영업이익은 16.67% 증가하는 등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8% 넘게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시현했다"며 "IM과 디스플레이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며 수익성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액면분할 이후 부진을 면치 못하던 주가도 실적 개선 기조 속에 우상향 곡선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월4일 장중 3만6850원까지 빠지며 52주 최저가를 기록했던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16일 5만900원까지 고점을 회복하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와 함께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양분하는 SK하이닉스 역시 실적과 주가 모두 상승세를 기록중이다.

이천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3분기 영업이익 4700억원을 달성하며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약 2조원의 영업이익 기록했던 상반기와 비교하면 이익 규모가 급감했지만 D램 가격 급락 등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전반적인 부진을 감안할 때 최악은 면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반영하듯 지난 6월 6만원대 초반까지 떨어졌던 주가도 9월 중순 이후 8만원대 초중반에서 하방지지선을 형성하고 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2020년 1분기 이후 D램 가격 반등과 맞물려 주가도 추가 상승을 모색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D램 가격 하락이 4분기까지 지속되며 실적 부진이 이어질 것"이라며 "하지만 과거 메모리 호황 주기를 감안할 때 2020년 1분기 새로운 사이클이 시작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주가 조정시 적극적 매수 대응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현대차(종목홈)·네이버 '양호', LG화학(종목홈)·포스코 '흐림'

시총 5위권에 안착한 현대차와 네이버는 무난한 3분기 성적표를 얻으며 주가 상승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할 전망이다. 반면 연중 내내 약세를 면치 못한 LG화학, 포스코는 3분기에도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자동차그룹 양재사옥.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임금단체협약 합의금과 내수 감소, 환율 상승 등 악재에도 미국 팰리세이드 매출이 본격화되며 분기 영업이익 1조1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영업익 3000억원을 밑돌았?전년 동기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6월 이후 가파른 주가 상승을 이어가고 있는 네이버도 3분기 실적 컨센서스를 부합할 것으로 보인다. 전사 매출액에서 절반 이상 차지하는 광고사업 성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쇼핑검색광고 성장 지속, 네이버페이 및 클라우드 사업 호조 등이 실적을 이끌고, 라인페이 등 일본에서 전개되고 있는 금융사업 관련 성과가 구체화될 경우 실적과 주가의 동반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반면 전통적 수출 주력 산업인 화학·철강 산업을 영위하는 LG화학과 포스코에 대해선 당분간 부진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LG화학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선스는 3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부진한 화학업종 시황이 지속되면서 석유화학 사업 이익이 줄어들고 있다"며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중대형 전지 부문 역시 유럽 신규 공장 수율 안정 지연 및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포스코 또한 9개분기 연속 1조원대 영업이익이 기대됨에도 무역분쟁과 철강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주가에 작용하며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국경절 이후 인프라투자 확대와 동절기 감산에 대한 기대가 높아질 수 있으나 전방산업의 수요 부진, 중국 정부의 약화된 철강 감산 의지로 인해 상승세를 보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주가도 당분간 미·중 무역협상 등 매크로 이슈에 반응하는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반전 모색하는 제약주...셀트리온(종목홈)·삼성바이오 '예의주시'

셀트리온 전경. [사진=셀트리온]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분식회계 이슈와 임상 쇼크 여파로 부침을 겪었던 바이오주는 여전히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대장주로 꼽히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반등을 모색하면서 향후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2019년 제약업종지수는 상반기 실적 부진과 실망스러운 연구개발(R&D) 모멘텀 여파로 연초 대비 27.8% 하락했다"며 "하지만 바이오시밀러와 톡신수출이 하반기부터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해외수출을 통한 실적개선이 가능한 업체들도 점차 늘어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시총 10위권에 포함된 셀트리온, 삼성바이오 주가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지난 8월6일 나란히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던 양사는 두 달여 만에 30% 이상 반등에 성공하며 주가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아울러 실적 또한 3분기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회복에 돌입한 만큼 추가적인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강하영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의 합산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9%, 58.5% 성장하며 컨센서스를 상회할 전망"이라며 "내년 2분기까지 기저효과가 지속되는 등 실적 전망은 여전히 밝다"고 말했다.

 

mkim04@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