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건설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건설
포스코건설, 파나마 'LNG프로젝트' 마무리
2019/10/20  16:45:42  파이낸셜뉴스
복합화력발전소·LNG터미널 공사
6억5천만弗 규모·27개월만에 준공


포스코건설은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와 LNG 터미널(사진)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종합 준공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파나마 콜론 지역현장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열린 준공식에 파나마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대통령, 미국 마이클 코작 국무부 차관, 주파나마 추원훈 한국대사, 발주처인 AES 안드레스 글루스키 사장, 포스코건설 조일현 플랜트사업본부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수도인 파나마시티 북쪽 약 60㎞에 위치한 콜론 지역(파나마운하 대서양 초입)에서 추진된 콜론 LNG 프로젝트는 공사금액 6억5000만달러(약 7800억원) 규모로, 발전용량 380㎿의 파나마 최대 규모 복합화력발전소와 저장용량 18만㎥의 LNG 탱크를 건설하는 파나마 최초의 LNG 터미널 공사사업이다.

콜론 LNG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됨에 따라 파나마 전체 총 발전량의 약 23%를 생산할 수 있게 돼, 인근 산업단지와 30만가구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EPC 턴키 방식으로 수주해 2016년 5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이후 27개월만에 공사를 마무리함으로써 가스복합발전 공사분야에서 중남미 최단기간 공사기록을 세웠다. 콜론 LNG 프로젝트의 성공요인은 무엇보다 발주처와의 높은 신뢰관계 구축과 철저한 품질시공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특히 현지 노조, 현지인들과 소통 및 신뢰를 기반으로 한 근로환경을 조성하고, 재해요인을 최소화해 현지 지역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또한 환경·안전 등 각종 규제가 유럽 선진국만큼이나 까다로운 파나마 정부의 인허가 기준을 만족시켜 파나마 정부와 발주처로부터 깊은 신뢰를 얻었다.

파나마 코르티소 대통령도 이날 기념사에서 "콜론 LNG 프로젝트는 파나마와 콜론 지역 경제 성장을 주도하며, 파나마가 중남미 에너지 시장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게 되는 기념비적인 프로젝트가 됐다"고 치하했다.

포스코건설 조일현 플랜트사업본부장은 "파나마 정부와 발주처의 관심과 신뢰 덕분에 초대형 공사를 완벽하게 준공할 수 있었다"며 "콜론 LNG 프로젝트의 실적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남미시장에서 사업을 보다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