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주요뉴스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주요뉴스
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전력 '콜론 LNG 프로젝트' 준공
2019/10/21  08:11:25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포스코건설이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와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을 완공하고 종합 준공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파나마 콜론 지역현장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파나마라우렌티노코르티소(LaurentinoCortizo)대통령, 미국마이클코작(Michael Kozak) 국무부 차관, 주파나마 추원훈 한국대사, 발주처인 AES 안드레스글루스키(Andr?s Gluski)사장, 포스코건설조일현플랜트사업본부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수도인 파나마시티 북쪽 약 60㎞에 위치한 콜론지역에 추진된 '콜론 LNG 프로젝트'는 공사금액 6억5000만달러 (약 7800억원)규모로, 발전용량 380MW의 파나마 최대 규모 복합화력발전소와 저장용량 18만㎥의 LNG 탱크를 건설하는 파나마 최초의 LNG 터미널 공사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서 파나마전체 총 발전량의 약 23%를 생산할 수 있어 인근 산업단지와 3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포스코건설은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EPC 턴키 방식으로 수주해 2016년 5월 착공에 들어갔고, 이후 27개월만에 공사를 마무리했다. 이는 가스복합발전 공사분야에서 중남미 최단기간 공사기록이다.


파나마코르티소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콜론 LNG 프로젝트는 파나마와 콜론 지역 경제 성장을 주도하며, 파나마가 중남미 에너지 시장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게 되는 기념비적인 프로젝트가 됐다"고 강조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