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투자정보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투자정보
장충동 일대, '걷는길·사는곳'으로 특화
2019/10/21  09:00:59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서울시가 중구 장충동 일대의 역사문화적 특성을 살리고 도심 주거지로서의 기능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장충동 일대 지구단위계획 구역 및 계획결정(안), 광희권(광희·장충)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계획결정(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는 동호로와 광희문 남측 한양도성 사이에 위치한 지역으로 역사도심 내 장충동 일대의 역사문화적 특성관리 및 도심주거지로서 가치 특화를 목표로 지구단위계획(40만2328㎡)과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14만1568㎡)을 동시에 수립했다.


이를 위해 개발규모, 용도, 배치, 형태, 주차장설치기준완화, 기반시설 주차장 계획 및 특별계획구역 지정 등이 지구단위계획의 주요 내용으로 담겨있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공동이용시설 1개소를 신설하고 주택개량 지원계획 및 성곽마을 특성화를 위한 공공사업계획이 포함됐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지구단위계획 및 주거환경개선사업계획 결정으로 장충동 일대가 골목골목 걸으며 역사를 마주하는 도심 속 매력 있는 보행공간이자 직주근접이 가능한 다양성 넘치는 도심주거지역으로 한층 더 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맑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