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투자정보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투자정보
쌍용건설, QR코드 기반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 도입
2019/10/21  10:03:11  아시아경제

쌍용건설이 도입한 QR코드 기반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쌍용건설이 QR코드를 기반으로 근로자들이 시공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이 최초 도입된 곳은 두바이에 위치한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 앤 레지던스' 사업장이다. 기존엔 QR코드를 통해 자재관리 용도에만 사용한 바 있다.


이 플랫폼을 통해 스마트기기용 애플리케이션으로 건물 벽면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공종별 진행 사항을 확인하거나 업데이트할 수 있다. 또 ▲ 검측 결과 코멘트 달기 ▲사진 기록 ▲선행 작업 완료직후 후속 공종 책임자에게 알람 전송 ▲최대 100GB까지 누적된 클라우드 데이터를 도표나 그래프로 시각화 등의 작업을 할 수도 있다. 쌍용건설은 독일의 공사관리 소프트웨어 전문업체인 사블로노(SABLONO)와 협력해 시스템을 개발했다.


쌍용건설이 이 시스템을 도입한 이유는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과 같은 초대형 사업장의 경우 근로자 간 공사 진척도를 파악하거나 공유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 사업장은 일 평균 1만명에 달하는 근로자가 약 3300개 장소에서 다양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도입으로 객실과 복도 등 벽체가 있는 작업공간에 약 2700여 개의 QR코드를 부착함으로써 각각의 작업공간 별로 앞선 공종의 진행상황을 확인한 후 즉각적인 후속 공정 투입이 가능해졌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선행·후행 공정 간 작업 연결이 제대로 이뤄져야 공기 지연을 막고 안전시공도 가능하다”며 “QR코드 기반의 시스템을 통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는데 투입되는 비용과 시간을 대폭 줄이고 업무 생산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드론, 액션캠, BIM(Building Information System) 등 첨단 기술을 현장에 적극 도입하고 있다.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장착된 드론에 'Pix4D'를 접목한 기술 공법을 축구장 10배 크기의 동부산 아난티 코브 현장에 적용한 바 있다.


2017년 밀양-울산 고속도로 현장에서는 작업자의 작업모에 액션캠 롱텀에볼루션(LTE)을 부착하고 촬영함으로써 스마트기기와 PC를 통해 실시간 작업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안전관리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국내 최초 5D 방식의 BIM을 호남고속철도 현장에 도입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약 8000억원에 수주한 싱가포르 첨단 미래형 병원인 WHC 병원 공사 현장에서는 1800개에 달하는 각 병실의 상이한 구조를 극복하고 정밀 시공을 실현하기 위해 50여 명에 달하는 BIM 전담팀을 운영하는 등 2007년부터 총 40여개 프로젝트의 BIM 실적도 보유하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