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2019 국감]윤석헌 "DLS는 일종의 도박 같은 것…만든 사람 책임져야"
2019/10/21  12:47:33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해외 금리 연계 파생금융상품(DLS)에 대해 '겜블(도박)'이라는 표현을 쓰며 금융사의 책임을 강조했다. 다만 윤 원장은 생산적 자본에 대한 투자 가능성 때문에 은행의 파생금융상품 투자 금지 주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DLS와 관련한 생각을 밝혔다. 앞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DLS와 관련해 투자자의 책임 문제를 지적했었다.


이에 윤 원장은 "DLS 이 문제에서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기초자산을 보면 독일 국채금리다. 이게 마이너스 어느 정도 떨어지면 소비자가 부담하고 투자자가 부담하고, 반대로 높으면 투자자가 먹고 이런 거다. 그런데 따지고 보면 괜한 일을 한 것이다. 그런 금융 활동을 함으로써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되는 부분이 하나도 없다"면서 "일종의 겜블 같은 것을 이 사람들이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DLS와 같은 상품은 금융시장이자 자본시장, 경제 활동 등에 보탬이 되지 않는 데도 이런 상품을 팔았다는 것이다.


이어 "이런 부분에 대해서 금융회사가 책임져야 한다"면서 "소비자도 투자자도 자기 투자자 하에 투자했지만, 더 중요한 책임이 금융회사에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DLS를 계기로 은행의 파생금융상품과 같은 고위험 상품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대해서도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윤 원장은 "은행에서 고위험 상품을 파는 것은) 어느정도 부적절하다"면서도 "이런 상품이 좋은 방향으로, 생산적인 방향으로 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체적으로 중단하는 것은 신중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