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업종별뉴스 > 자동차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자동차
[2019 국감] '내일채움공제' 지적하자…박영선 "고급인력 유치 역할"
2019/10/21  14:52:28  아시아경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산자중기위의 중기부 종합국감에서 정우택 의원(자유한국당)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기부 종합국정감사에서 "(내일채움공제에 대해) 지적해주는 것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 한편으로 중소기업이 어렵게 생각하는 게 장기 근로자를 만드는 공제다. 장기 근로들에게 혜택을 준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산자중기위원회 소속 정우택 의원(자유한국당)이 "(영세 중소기업 재직자를 돕기 위한 공제이지만) 월 500만원을 받으면서 공제에 가입된 분들이 4500명이 넘는다. 제도 보완을 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박 장관은 "이 제도는 정부 보조금이 들어가는데 연봉 1억원 이상 받는 사람이 30명 정도로 전체 0.1%"라며 "고급인력 유치 부분에 있어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단점 파악한 후에 제도 개선을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내일채움공제(청년재직자 포함)는 중소·중견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위해 중기부와 고용노동부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사업이다. 청년·기업·정부가 공동으로 공제금을 적립해 일정 기간 근속한 청년에게 성과보상금 형태로 만기공제금을 지급한다.


정우택 의원은 박 장관의 역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정 의원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힘들다고 말한다. 장관이 (대변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목소리가 안 나온다.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장관이기 때문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