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분양 아파트 98% 발코니 확장, '2조5000억'…김현미 "개선 검토"
2019/10/21  15:17:23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아파트 입주자들이 대부분 선택하는 발코니 확장과 관련해 "현황을 파악한 뒤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비자의 편의를 위한 설계가 아니라, 발코니 확장을 통해 건설사의 배를 불려주기 위한 설계가 되고 있다”며 "국토부와 공정위는 아파트 건설사의 발코니 확장 꼼수설계에 대한 실태조사와 설계담합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의원이 국토부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우건설(종목홈)과 포스코건설, GS건설 등 5개 건설사가 공급한 일반분양 아파트는 약 22만가구로 이중 98.7%인 21만6000여 가구가 발코니를 확장했다.


포스코 건설의 경우 공급한 일반세대 중 99.9%가 발코니를 확장했고 GS건설는 99.0%, 대림산업 98.6%, 현대산업개발 98.0%, 대우건설 97.9% 등 대부분의 입주자가 발코니를 확장을 선택했다. 발코니 확장은 내력벽(콘크리드, 철근 구조)을 허무는 등 안전상의 이유로 2006년까지 금지되었다가 거주 면적을 넓히려는 국민들의 수요가 많아 합법화돼 현재는 아파트 입주자들의 선택사항이다.


발코니 확장비용은 분양원가에 포함되지 않아 가구당 1000만원에서 3000만원까지 추가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이들 5개 건설사가 지난 5년간 발코니 확장비용으로만 2조433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는 것이 김 의원의 분석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