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금융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금융
[2019국감]금감원 "하나銀 DLF 불완전판매 자료 고의삭제"
2019/10/21  15:37:30  이데일리
- 함영주 부회장 "분조위 결정 따를 것"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함영주 KEB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금융감독원이 KEB하나은행을 대상으로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DLF·DLS) 관련 검사를 진행하기 앞서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관련 자료를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하나은행이 DLF판매 과정에서 불완전판매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문서를 조직적으로 삭제한 사실을 알고있냐”고 묻자 “일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지성규 행장이 지난 7월 지시해 DLF 불완전 판매현황을 파악한 문서를 삭제한 게 맞다”며 “하나은행이 전수점검한 파일을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고의로 은닉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나은행이 1차와 2차 전수조사를 했는데, 손해배상에 대비해 만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외적으로 알려졌을 때 하나은행에 타격이 있을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는 뜻이다.

반면 하나은행은 “현황 파악, 내부 참고용으로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한 것으로 검사 계획이 확정·발표되기 전에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이날 국감 증인으로 나선 함영주 하나금융지주(종목홈) 부회장은 “금융지주로 옮긴 후 일이라 잘 모르며 그 부분을 금감원이 면밀히 조사중인 것으로 안다”며 “사실에 대해서 하나은행도 인식하고 있고 그 결과에 대해서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함 부회장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100% 배상하라고 결정하면 따를것인가”라고 지 의원이 묻자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