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2019 국감] 금감원 "하나은행, DLS 점검 결과 고의로 은닉"(상보)
2019/10/21  15:39:02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부애리 기자] 금융감독원은 KEB하나은행이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 판매와 관련해 일부 자료를 은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에 금융위원회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민병두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이날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은 1, 2차에 걸쳐 자체적으로 (DLS 판매와 관련해) 자체적으로 전수 점검했는데, 이 파일을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끝까지 은닉했다"고 말했다. 김 부원장보는 삭제된 파일과 관련해 "처음부터 손해배상을 위해 검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손해배상에 있어 사전에 내부적으로 검토한 자료"라고 말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하나은행이 DLS 관련 자료를 삭제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따져 물었다. 김 부원장보는 "삭제된 파일에 DLS 관련 자료가 있으며, 불완전판매에 대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고의로 삭제한 것으로 보냐'는 질의에 김 부원장보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종목홈) 부회장은 하나은행이 불완전판매, 리스크 관리소홀, 내부통제 미흡 등 금감원의 중간검사 결과를 인정하느냐는 지적에 대해 "일부 인정한다"고 말했다. 다만 DLS 파일이 삭제된 것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삭제한 주체가 은행 경영진인지 직원인지, 조직적으로 은폐했는지 등에 대해 물었지만, 함 부회장은 "잘 모른다"고 답했다.


지 의원은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사전대책 회의 등을 열어 현안파악을 지시했고, 향후 금감원 종합검사에서 불완전판매 등 본인의 잘못이 드러날 것을 은폐하기 위해 고의로 조작해서 삭제했다"고 말했다.


함 부회장은 "이번 DLS 사태로 손님들의 소중한 재산이 많이 손실이 간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죄송하다"면서 "금감원 분쟁조정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함 부회장은 "제도개선과 전문성 역량 더 키우는데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