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2019 국감]흐느끼는 DLS 피해자 "제 돈 1억원 어디로 사라졌냐"
2019/10/21  15:58:28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부애리 기자] "저희는 원금 전액을 돌려받고 싶습니다. 돌려주세요."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에 금융위원회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민병두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해외 연계금리 파생결합증권(DLS) 피해자가 참고인으로 출석해, 억울한 사정을 호소했다.


신원(종목홈)이 확인되지 않도록 칸막이에 출석한 이 참고인은 국감장에서 "2019년 3월에 우리은행에 전 재산과 딸 돈, 적금 등으로 1억을 만들어 DLS에 투자했다"면서 "전세자금을 갚으러 갔는데, 안전하고 좋은 게 있는데 왜 갚으려 하냐면서 6개월만 맡겨두면 한 달 수입보다 많은 200만원 이자를 준다기에 가입했다"고 말했다.


이후 DLS 피해자가 투자한 상품은 63.5%를 손실률을 기록했다. 피해자는 "1억이 사라지고 3680만원만 찍혀 있었다"면서 "제 돈 1억원은 어디로 사라졌냐"고 흐느꼈다.


참고인은 "독일이 망하지 않으면 손해가 없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DLS에 대한 설명 등을 제대로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확하게 아는 사람도 없었다"고 말했다.


참고인은 "안전하다, 안전하다 해놓고서 컴퓨터로 조작해 모두가 공격형 성향 1등급으로 만들고, 설명서도 없이 구두로 설명한 뒤 ‘잘 들었죠’라고 한 뒤 동그라미 친 곳에 서명만 하라고 했다"면서 "이 일이 터진 뒤,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금전적으로 삶이 피폐해지고 죽고 싶을만큼 힘이 들었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이는 분명히 사기"라면서 "수백번 물어도 사기"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