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남산스퀘어 인수 ‘3파전 압축’ [마켓워치]
2019/10/21  17:16:28  파이낸셜뉴스
코레이트-이든-이지스 각축


서울 중구 퇴계로 남산스퀘어(옛 극동빌딩) 인수전이 코레이트자산운용, 이든자산운용, 이지스자산운용 3파전으로 압축됐다. 이번 딜은 도심권(CBD)이 아니면서 공실률이 16%에 달해 흥행 여부가 관심을 모았던 거래다.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남산스퀘어 매각 주관사인 CBRE코리아와 신영에셋은 숏리스트(적격후보) 대상 컨소시엄으로 코레이트자산운용-미래에셋대우-한국토지신탁, 이든자산운용-미국계 부동산 투자사 안젤로고든, 이지스자산운용-KKR을 선정했다.

각사들은 인터뷰 진행 후 보충 자료를 이번주 초에 추가로 제출 할 계획이다. 케이리츠투자운용, KB자산운용, GRE-NH투자증권은 숏리스트에 선정되지 못해 고배를 마셨다.

남산스퀘어빌딩은 옛 극동빌딩이다. 극동건설이 1976년 사옥을 만들기 위해 토지를 매입했고 2년 뒤 건물을 준공했다. 극동건설은 20여년 간 빌딩의 주인으로 소유권을 보유했다.

하지만 1997년 말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로 2003년 '맥쿼리센트럴오피스 기업구조조정(CR)리츠'가 1583억원에 매입했다.

국민연금은 2009년 지이자산관리(현 코레이트투자운용)이 만든 '지이엔피에스(NPS)제1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를 내세워 빌딩을 샀다. 당시 토지와 건물 매매가격은 3100억원이며 부대비용을 합한 취득가액은 3184억원이다. 국민연금이 남산스퀘어빌딩을 매입할 때 연면적 7만5252㎡를 고려한 3.3㎡(평)당 가격은 1361만원이다.

이번 거래 관련 숏리스트들은 3.3㎡당 2000만원 이상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4500억원이 넘는 금액이다. 리모델링 촉진지구인 만큼 개발형으로 접근하면 충분한 수익을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용적율을 30% 가량 추가로 확보 할 수 있다는 것.

3·4호선 충무로역 인근의 지리적 이점과 도심 재건축·재개발이 사실상 중단돼 인근에서 신규 주거 부동산 상품이 공급되기 힘들다는 점도 한몫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