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르포] '빅스포 2019'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연다
2019/11/08  19:24:52  뉴스핌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지난 6일부터 사흘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빅스포(BIXPO) 2019' 전시회는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디지털 플랫폼을 중심으로 '전력에너지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개막식이 진행된 행사 첫날 전시장 입구에 들어서자 한국전력(종목홈)(KEPCO) 홍보관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한전의 역사 및 디지털 전환, 에너지 전환 소개와 전력계통(설비) 우수기술 등이 전시돼 있었다. 

홍보관은 따라 안쪽으로 들어서자 신기술체험관이 한켠에 마련돼 있었다. 증강현실(AR) 기반의 지진피해대응 훈련 시스템, 변전설비 점검 시뮬레이션 시스템, 무인 전력설비 인공지능 360도 감시시스템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관람객들은 AR기기를 직접 착용해보며 신기술이 가져다주는 신세계를 경험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빅스포 2019'에서 관람객들이 AR 기술을 활용한 익스트림 차량을 체험해보고 있다. 2019.11.08 jsh@newspim.com

이어진 참가기업들의 부스에선 너도나도 자사의 신기술을 뽐내고 있었다. 일반용 헤드렌턴과 차별화한 360도 헤드렌턴과 태양광 패널 청소기 등 아이디어 상품들이 돋보였다. 

인근 전시장에는 '국제발명특허대전'도 열렸다. 한전 직원들과 일반인, 대학생 등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자신들이 개발한 발명특허를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자리다. 

특허관 입구에 다다르자 향긋한 커피향이 코끝을 감쌌다. 로봇을 활용해 커피홀더 등에 원하는 사진이나 글씨를 새겨넣을 수 있는 한 업체의 제품이 전시돼 있었다. 카메라를 활용해 사진을 캡쳐한 뒤 볼펜 등 도구로 그려넣는 기술이다. 로봇을 활용한 일종의 캐리커쳐로 느껴졌다. 회사 직원은 "이 기술을 활용해 커피홀더 외에 어디든 원하는 사진이나 글씨 등을 새겨넣을 수 있다"면서 "완성 시간은 3~4분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빅스포 2019'에서 전시된 한 로봇이 캡쳐된 사진의 영상을 펜으로 새겨넣고 있다. 2019.11.08 jsh@newspim.com

더 안쪽으로 들어서자 대학생 3명이 함께 일회용 비밀번호(OTP) 기능을 활용한 자동 장금·해체 도어락을 선보였다. 스마트폰으로 전송되는 일회용 비밀번호를 도어락에 입력하면 20~30초 간의 확인 과정을 거친 뒤 문이 열리는 기술이다. 최근 몰래 카메라를 이용한 비밀번호 유출 등으로 유사한 성범죄나 도난사고 등이 늘면서 아이디어를 구상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해당 아이디어를 낸 김무진 학생은 "OTP 기능을 활용해 1분에 한번씩 새로운 비밀번호를 받을 수 있어 사무실이나 가정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바로 옆 부스에서는 사람의 양팔을 본떠 만든 로봇팔이 신생아를 돌보는 기술도 선보였다. 로봇팔의 각도와 움직임이 다양하고, 정밀한 작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로봇팔을 육아에 접목하면 팔이나 팔목에 통증을 느끼는 산모들이나 선천적으로 팔이 없이 태어난 장애인들도 한결 수월하게 아이를 돌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전시회 한쪽에 마련된 KEPCO 수소에너지 기술관도 인상적이었다. 한전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라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노력 중이다. 그 중에서도 수소는 미래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빅스포 2019'에 전시된 한전의 수소개발 시스템 2019.11.08 jsh@newspim.com

한전은 재생에너지의 미활용전력으로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H2)를 생산 및 저장하고, 이를 이용해 직접 전기를 생산하거나 생산된 수소를 메탄(CH4) 또는 액상유기화합물로 전환해 필요시 발전 및 도시가스 등 연료로 활용하는 '전력 가스화 기술(P2G)'을 개발 중이다. 해당 연구개발(R&D) 프로젝트에는 산업부(361억원)와 한전(193억원)이 공동으로 2022년 4월까지 554억원을 투입한다.  

이 외에도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로 만드는 '수전해 기술'과 수소저장 및 메탄화 기술 고도화와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성능 개선 및 상용화도 추진중에 있다. 조만간 수소를 연료로 한 수소차와 이동수단들이 눈 앞에 펼쳐지는 광격을 상상해 봤다.      

매년 개최되는 전시회가 지역 축제로 자리매김 한 만큼 전시장 안팎에서는 KBS 열린음악회 개최, 테크니컬 투어, 특산물 판매 장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한 관람객은 "4년 전 처음 열린 전시회부터 매년 찾아오고 있는데 볼거리, 즐길거리가 점차 많아지고 있는 느낌"이라며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관람객들을 위한 체험 행사가 좀 더 늘어났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jsh@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