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주말!!
"임신시켜도 되지?" 초등생 성희롱 글 본 치어리더 "선처없다"
2019/12/03  10:36:16  이데일리
이주아가 지난 1일 자신에 대한 성희롱 글을 공개하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이주아 치어리더가 성희롱을 담은 글 작성자에게 법적대응을 예고하며 “선처를 당연하게 생각하지 마라”고 경고했다.이씨는 지난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가 공개한 캡처본에 따르면 작성자는 “이주아 XXX 임신시켜도 되겠지? 주아는 그러라고 태어난 존재니까?” 등 성희롱을 담은 글을 썼고, 글에는 ‘연예인능욕’이라는 해시태그가 붙었다.

이에 이씨는 “너 고소”라며 “웬만하면 악플 웃고 넘기는데 기분이 안 좋을 때 읽으니까 별별 감정이 다 든다”고 불쾌한 심경을 밝혔다.

이씨는 작성자 글 중 “그러라고 태어난 존재”라는 부분을 언급하며 “우리 엄마가 나 그러라고 이쁘게 낳아주신 거 아니다. 내가 진짜 안 올리려 했는데 공개적으로 고소각이라는 것 좀 인지시켜 주려고”라고 말했다.

이후 이씨는 글 작성자에게 메시지를 받았고, 그가 자신이 초등학생이라고 밝히며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초등학교 5학년이라고 잘못했다고 본인도 누가 시켜서 협박 당해서 무서워서 올렸고 내가 볼 줄도 몰랐고 죄송하다고 글만 틱 쓰면 끝인가요?”라며 “그 와중에 본인이 잘못되면 어떡하냐 저한테 물어보시면 제가 걱정해 드려야 하나. 저는 이미 그 글을 보고 너무 속상하고 별 생각이 다 들었다”고 밝혔다.

또 “저는 악플, 성적발언을 당연하게 들어도 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악플, 성적발언이 얼마나 위험하고 하면 안 되는 것인지 아셨으면 한다. 심각성을 좀 깨닫고 ‘그냥 사과 좀 하면 넘어가겠지’하는 생각 안하셨으면 해서 이 글을 올린다. 그냥 넘어갈 생각 없다”고 못 박았다.

1994년생인 이주아는 플레이위드어스스포테인먼트 소속 치어리더로 2017년 데뷔한 치어리더다. 이씨는 지난해부터 축구팀 FC 서울, 야구팀 두산 베어스 등의 응원을 맡고 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