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세계증시, 재등장한 '관세맨' 트럼프에 1주 만에 최저 수준
2019/12/03  19:00:11  뉴스핌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과 남미 국가들을 향해 또 다시 관세 공격을 시작해 세계증시가 1주 만에 최저 수준에서 보합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가 유럽연합(EU)에 대한 관세 인상을 검토하겠다고 밝히며 샴페인과 핸드백 등 프랑스산 수입품에 최대 10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강달러를 이용하고 있다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재개하겠다는 트윗을 날렸다.

이에 따라 전날 1.6% 급락하며 2개월 만에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던 범유럽지수는 이날 0.3% 오르며 가까스로 낙폭을 만회하고 있다. 프랑스 증시는 보합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뉴욕증시의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유럽 명품 관련주들은 낙폭을 확대하고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주가는 2% 가까이 빠지며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MSCI 전세계지수 6개월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마코르캐피탈마켓츠의 마크로 전략가인 스테판 바르비에 드라세르는 "오늘 유럽증시는 기술적 반등을 보이는 것 뿐"이라며 "전날 급격했던 낙폭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제 최대 리스크는 시장이 거시경제의 심각한 현실에 눈을 뜨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아시아 증시는 홍콩 사안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지속되며 부진한 양상을 보였다.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4% 내렸으며, 일본 닛케이 지수도 0.6% 하락했다. 호주 증시는 2.2% 급락하며 2개월 만에 최악의 하루를 기록했다.

미국 상하원에서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안)이 통과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서명하자, 중국은 첫 대응조치로 미국 군함과 군용기의 홍콩 진입을 사실상 불허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중국 제조업 경기가 회복 국면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에 중국증시의 블루칩 지수는 상승 마감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달보다 0.9포인트 상승한 50.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미국 제조업 경기는 4개월 연속 위축세를 보여 간밤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0.6~0.9% 하락하며 최근 연이어 기록한 사상최고치에서 물러났다. 전날 전미공급관리자협회(ISM)가 발표한 미국의 11월 제조업 PMI는 48.1로, 전월의 48.3에서 0.2포인트 떨어졌다.

시장은 미국 소비지출이 경제를 지탱해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블랙 프라이데이 매출이 74억달러를 기록한 데 이어 이달 2일 사이버 먼데이 매출은 92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유럽증시의 분위기는 개선됐으나 정국 우려로 독일 국채는 여전히 하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3주 만에 최고치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0.26%로 11월 13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독일 중도좌파인 사회민주당(SPD) 당대표 선거에서 대연정 반대론자들이 승리해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속한 기독민주당(CDU) 및 기독사회당(CSU)과의 대연정이 붕괴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따라 조기 총선 또는 소수 정부 출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이틀 간 독일 국채 수익률이 상승하면서 미 국채 수익률과의 격차가 2018년 2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좁아졌다.

외환시장에서는 부진한 미국 제조업 지표에 미달러가 엔 대비 1주 만에 최저 수준, 유로 대비 2주 만에 최저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호주달러가 미달러 대비 0.5% 가량 오르며 가장 큰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앞서 호주준비은행(RBI)은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현행 0.75%로 동결하고 긍정적 경제 전망을 내놓았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감산 합의체인 OPEC+가 이번 주 감산 연장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에 상승하고 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