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교육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교육
전교조 "나경원 원내대표 입시의혹 신속 수사해야" 촉구
2019/12/05  16:00:48  파이낸셜뉴스
전교조, 10월 24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녀 입시 비리 의혹 관련 고발장 제출

10월 24일 전교조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에 대한 고발 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공]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전교조는 5일 성명을 통해 “미온적 수사는 검찰의 직무유기다.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는 아들과 관련된 특혜 시비, 딸의 대학 입학과 성적 특혜 정정 의혹, 스페셜 올림픽코리아 임원 세습 논란 등 의혹이 끊이지 않고 제기됐다”라며 “이에 대해 전교조 등 단체의 고발이 줄이었으나 검찰은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전교조는 지난 10월 24일 나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 김승유 전 하나학원 이사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전교조는 나 원내대표의 아들의 서울대 의과대학 실험실 사용, 포스터 제1저자 등재 등 입시 특혜 의혹과 딸의 대학 입시 비리 의혹을 지적했다.

아울러 김 사장의 딸이 지난 2014년 하나고에 편입하는 과정에서 면접점수가 석연찮은 이유로 상향됐다며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

전교조는 “검찰은 당시 증거물 확보를 위한 기초수사를 일체 진행하지 않고 학교 측의 해명을 불기소 처분서에 그대로 받아적었다”라며 “이처럼 부실한 검찰 수사결과를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겠느냐. 강력한 개혁의지가 있다면 검찰은 즉각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들은 “검찰이 미온적 태도로 일관한다면 ‘특권층 봐주기’라는 비판을 결코 면치 못할 것이며 땅에 떨어진 국민적 신뢰를 회복할 길은 없다. 엄정하고 성역 없는 수사로 한 점의 의혹도 남김 없이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전교조의 이 같은 고발 이후 지난 10월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3대 헌법 파괴 세력으로 전교조를 꼽았다. 나 원내대표는 “아이들을 세뇌시키는 정치 교사의 만행이 우리 아이들의 영혼을 검게 물들이고 있다”라며 전교조를 비판했다.

#나경원 #전교조 #하나고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