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주말!!
“월 300 줄게 만나자”…레이싱모델 정우주, 스폰서 제의 폭로
2019/12/23  00:10:14  이데일리
레이싱모델 정우주 (사진=정우주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유명 레이싱모델 정우주가 한 누리꾼이 보낸 속칭 ‘스폰서 제의’ 메시지에 불쾌감을 드러냈다.정우주는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X소리 정성스럽게 쓸 시간에 그냥 술집을 가. 내가 거지로 보였나 보다. 지겹다 지겨워. 예쁜 게 죄지. 얘들아 공격 개시”라고 적고 한 누리꾼의 인스타그램 계정과 함께 그가 보낸 메시지 공개했다. 이 누리꾼은 금전을 대가로 정우주에게 만남을 요구했다.

해당 누리꾼은 정우주에게 “인스타(그램) 보고 너무 매력적이신 것 같아 메시지를 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IT, 시스템반도체 관련 사업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외모와 조건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 자기 여자를 대하는 매너와 배려가 중요하다. 배려 있고 다정한 스타일이며, 상대방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한 명만 바라보고 최선을 다한다”고 장황하게 설명했다.

이어 “월 300 드리고, 주에 1~2회 뵙고 싶다. 어떤 의미인지 아실 거라 생각한다. 저 또한 사업체 운영하는지라 개인 프라이버시 사생활 철저히 존중해 드린다. 용기 내 이야기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정우주의 팬들은 “세상엔 별 이상한 사람이 다 있다”, “참지 말고 신고해라”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분노를 표했다.

정우주가 공개한 한 누리꾼의 메시지 (사진=정우주 인스타그램)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