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호찌민 교민 살인' 韓용의자 '생활고 시달려'
2019/12/26  08:03:06  파이낸셜뉴스
CCTV에 찍힌 호찌민 교민 강도살인 용의자 (사진=주호찌민 한국 총영사관)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지난 21일 일어난 한국 교민 강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20대 한국인이 범행 일체를 시인했다.

26일 주호찌민 한국 총영사관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호찌민 공안은 지난 25일 밤 이모(29)씨 체포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씨는 지나 21일 오전 1시 30분께 호찌민시 7군 한인 밀집 지역인 푸미홍에서 거주하는 사업가 교민 A씨(50)의 집에 침입한 뒤 A씨와 아내(49), 딸(17)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으로 A씨 아내가 숨졌다. A씨와 딸은 응급수술을 받은 뒤 회복 중이다.

이씨는 스마트폰 등 귀중품을 챙기고 피해자의 승용차를 몰고 달아난 뒤 같은 날 오전 5시쯤 약 10㎞ 떨어진 호치민 2군 지역 투티엠 다리 옆 공터에서 승용차를 불태운 혐의도 받는다.

이씨는 범행 당시 어눌한 영어를 사용해 수사 초기 베트남인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현지 공안은 피해자의 집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조사한 뒤 이씨를 공개 수배했다.

이씨의 사진이 공개된 후 주호지민 한국 총영사관에는 제보가 잇따랐고 한국 총영사관 측은 현지 공안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공안 조사 결과 필리핀에서 치과대학을 졸업한 이씨는 지난 11월 1일 관광비자로 베트남에 입국해 치과 관련 일을 하려고 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고 생활고에 시렸다. 이후 한국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게 된 A 씨 가족을 범행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범행 전 5∼6시간가량 A 씨 집을 관찰했다. 신원 노출을 피하기 시력이 매우 좋지 않은데도 범행 당시 안경을 쓰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이후에는 거주지에 들어가지 않고 호찌민시 1군에 있는 한 호텔에서 머물며 출국을 준비했다.

한국 총영사관은 이날 사건담당 영사를 공안에 보내 이씨를 면담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호찌민 #교민살인 #생활고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