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 스타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스타
끝없는 섭외에도 NO…육아예능 향한 스타 부부들의 속내
2020/01/12  10:09:18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 대표 육아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7년째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다. 연예인 2세, 스타 부부들이 이 프로그램을 거쳐갔지만 꾸준한 섭외에도 출연을 사양하는 이들도 있다.

현재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도경완·장윤정 부부, 샘 해밍턴, 문희준·소율 부부, 박주호, 홍경민과 그 자녀들이 출연 중이다. 초점이 약간 다르지만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도 연예인 부부와 아이들이 함께 등장한다. 육아예능이 방송가 흥행코드로 자리잡은지 벌써 7~8년을 거쳐오면서 수많은 스타 부부들이 비슷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물론 좋은 점도 있었지만 부작용도 있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문희준, 소율 부부의 딸 잼잼이 [사진=KBS] 2020.01.10 jyyang@newspim.com

◆ 밀려오는 '육아예능' 섭외 극구 사양하는 스타들

다양한 스타부부들, 연예인 2세들이 육아예능에 이미 출연 중이지만 누구나 알만한 톱스타들은 정작 아이들을 방송에 공개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가장 대표적인 이들이 장동건·고소영 부부와 권상우·손태영 부부다. 특히 권상우는 육아 프로그램 제의를 많이 받았음을 인터뷰에서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꾸밈없는 모습을 원하기에 수락하지 않았다는 속내를 이야기하며 "아이가 연기하고 싶다면 응원할 것"이라고 연예활동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배우 신성록도 꾸준히 드라마, 뮤지컬 무대에서 활동 중이지만 가족을 공개하지 않는 편이다. 육아예능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그는 "배우가 본업이기에 작품으로 찾아뵙는 것이 좋다"고 간결하게 답변했다. 주상욱·차예련 부부도 비슷하다. 차예련은 언론 인터뷰에서 "아이가 원한다면 함께 출연할 수 있겠지만 아직 판단할 수 없는 상태"라며 "부부가 모두 배우다보니 사생활이 지나치게 알려지면 보시는 분들이 몰입이 안될까 걱정되기도 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주상욱, 차예련 부부 [사진=주상욱 인스타그램] 2020.01.10 jyyang@newspim.com

셰프 레이먼킴과 결혼해 딸을 둔 김지우나 류수영·박하선 부부도 육아예능 출연 생각이 아직 없다. 김지우는 "아이가 댓글에 상처받을 수도 있고 지금도 엄마 아빠가 알려져 힘들 수도 있다. 나중에 하고 싶다면 몰라도 지금은 하지 말자고 남편과 의논했다"고 말했다. 박하선 역시 SNS에 올라오는 댓글들을 언급하며 예능에 출연한 모습이 시청자가 기대하는 것과 다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언급조차 조심스러운 속내…"이미 출연 중인 분들 왜곡될까 걱정"

그럼에도 육아예능이 방송사와 연예인들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건 확실하다. 실제로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물론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역시 스타 부부들과 2세들의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개하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고, 각 방송사 간판 예능으로 자리잡았다. 육아예능 흥행 초기 축구선수 이동국의 자녀 삼남매, 추성훈의 딸 추사랑에 이어 현재는 문희준·소율 부부의 딸 잼잼이, 박주호의 자녀 나은, 건후가 SNS에서 큰 화제성을 자랑하는 스타가 됐다.

강경준, 장신영 부부 [사진=SBS]

자연히 자녀를 둔 기혼 연예인에게 방송국 섭외와 함께 육아예능 생각이 없냐는 질문이 쏟아진다. 하지만 공공연히 소신을 밝히는 것조차도 조심스러워하는 경우도 있다. 현재 출연 중인 연예인들의 뜻이나 제작진 의도를 왜곡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실제로 한 배우 부부는 이런 점을 걱정해 "잘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는데 언급을 빼달라. 제가 자신이 없는 것"이라고 부탁해온 일도 있다.

또 다른 기혼 연예인은 "SNS에 아이 사진을 올리는 것과 방송에 공개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악플도 걱정되지만 혹시나 아이가 받을 영향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언급을 꺼렸다. 실제로 육아예능에 출연해 아이를 공개한 배우조차도 "아이가 부모에 대한 안좋은 소리를 댓글로 보게 되는 일이 가장 두렵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육아예능 제작진이 늘 모든 상황과 가능성을 고려하고, 주의깊게 섭외를 진행해야 하는 이유다.

한 예능 관계자는 이에 대해 "섭외를 드리면 처음엔 거절하는 분들이 많다"고 제작진과 연예인 모두의 고충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결국 통하는 건 프로그램에 담긴 진정성이다. 꾸미지 않고 출연자들의 진심을 보여주겠다는 설득만이 그들을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