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길어진 노년, 지갑 닫고 저축 늘려… 한국 실질금리 낮췄다[고령화 시대, 금융시장도 변화]
2020/01/13  17:44:59  파이낸셜뉴스
명목금리에서 물가 뺀 실질금리
1995년 9% → 2018년 0.4%
투자자들 고수익 상품 선호
주식·펀드·부동산에 더 몰릴듯


인구 고령화 심화로 우리 금융산업도 큰 폭의 변화가 예상된다. 실제 우리 노령인구 부양비율은 지난 1995년 9.6%에서 2015년 19.4%로 높아졌다. 같은 기간 세계 평균이 12.4%에서 14.4%로 소폭 수준이 높아진 점을 감안하면 우리나라 고령화 속도가 다른 나라에 비해 빠르다.

고령화가 실질금리 하락을 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질금리란 명목금리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뺀 값으로, 경제 주체들이 체감하는 금리 수준을 말한다.

금리가 하락하면서 경제주체들의 투자양태도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이나 펀드 등 고수익 금융상품에 대한 수요 확대가 대표적이다. 더불어 우리나라 고령층의 부동산 등 실물자산 보유성향이 지속되면서 가계부채를 확대시킬 가능성도 존재한다. 최근 60대 이상 고연령층의 가계부채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모습도 수치상으로 확인되고 있다.

■고령화, 실질금리 하락시켜

한국은행이 13일 발간한 BOK경제연구 '인구 고령화가 실질금리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실질금리(명목금리-소비자물가상승률)는 1995년 9.0%에서 2018년 0.4%로 하락한 가운데 인구 고령화로 인한 하락분은 3.0%포인트로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명목금리로 통안증권 1년물 금리를 사용했고 실질금리 변동요인 중 기대수명, 인구증가율, 노령인구 부양비율 등 고령화와 관련된 변수만 반영했다.

보고서는 다른 요인들은 변하지 않고 인구 증가율, 기대수명 및 노령인구 부양비율만이 지난 1995년 이후 우리나라의 데이터와 매우 유사하게 움직일 경우 실질금리가 어떻게 변동하는지를 분석했다. 보고서는 "인구 고령화로 은퇴 이후 생존기간이 늘어나 소비가 감소하고 저축이 증가하는 데 주로 기인한다"며 "향후 인구 고령화가 지속될 경우엔 실질금리가 현 수준에 비해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고령화에 따른 실질금리의 하락은 금융산업에도 영향을 미치는 요소다. 저금리 상황이 금융기관의 수익성 하락으로 이어지다 보면 주식이나 펀드 등 고수익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 미국 및 유로 지역 등 주요국의 경우 고령층의 고수익 추구를 위한 금융자산 투자가 활발한 상황이다.

■가계부채 확대 우려 있어

고령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경우 실물자산 선호 및 증가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우리나라의 경우 고령층의 자산 축적이 부동산 등 실물자산에 편중돼 있다. 지난 2016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기준으로 보면 가구주가 60세 이상인 가계의 경우 총자산 중 실물자산 비중은 82%에 달한다.

한은도 BOK경제연구에 실린 '인구고령화가 금융산업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가계는 미국, 유로지역, 일본 등 주요국과 달리 연령대가 높을수록 총자산 중 실물자산의 비중이 큰 상황"이라며 "국내 고령층 자산의 부동산 등 실물자산 편중 현상이 향후 장기간 지속될 수 있어 주택가격 변동 및 유동성 리스크 완화를 위해 실물자산(부동산) 유동화 제도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문제는 고령층의 실물자산 선호가 지속되면서 가계부채를 확대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한은의 금융안정보고서를 보면 지난 2017·2019년 3·4분기 중 대출 증가율(연평균)을 보면 40대가 3.3%로 가장 낮았고 60대 이상이 9.9%로 가장 높았다. 60대 이상 대출 비중이 지난 2014년 이후 연평균 0.5%포인트 상승하면서 지난해 3·4분기 말 18.1%에 달했다. 한은은 "베이비붐 세대의 고연령층 진입이 본격화되면서 60대에 신규 편입되는 차주의 대출규모가 확대되고 있다"며 "기대수명 연장 등으로 노후준비 필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임대부동산 투자 및 자영업 진출 등을 위한 차입수요가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