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농협 직원 기지로 1500만원대 보이스피싱 막았다
2020/01/14  23:04:41  파이낸셜뉴스
뛰는 보이스피싱 위에 난 NH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 '화제'

NH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

[제주=좌승훈 기자] 농협 직원의 기지로 1500만원대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막았다.

NH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은 지난 13일 영업장을 찾은 박모씨(51·여)가 3개의 입출금계좌 잔액을 모두 우체국계좌로 송금을 요청하자, 보이스피싱임을 감지해 '고액 사기예방 진단표' 작성을 요청했다.

오 계장은 박씨가 진단표 작성에 머뭇거리자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했다. 박씨는 오 계장이 자초지종을 묻자 박씨는 “오전에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았고,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말했다. 검찰을 사칭한 사기범은 박씨 휴대전화에 보안 프로그램이라 속여 악성 프로그램을 깔도록 한 후 거래은행인 우체국을 찾아 공인인증서를 재발급하고, 농협 계좌의 돈을 우체국 계좌로 송금하도록 했다. 사기범은 농협 직원도 범죄에 연루됐으니 절대 믿지 말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오 계장은 당황하는 박씨에게 보이스피싱이라고 수차례 언급하며 안심시킨 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박씨가 서귀포경찰서로 직접 신고하도록 도왔다.

오 계장은 “고객에게 고액사기예방 진단표를 작성하도록 하면서 보이스피싱이 아닌지 주지시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이런 사례가 많이 알려져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는 고객이 줄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