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정부정책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정부정책
전주시, 올해 시외곽·신도시 교통망 증설
2020/01/15  11:24:13  뉴스핌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오는 2022년까지 약 100억원을 들여 국립박물관~호동마을까지 쑥고개로 1.18㎞ 구간의 도로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기존 15~18m였던 차도 폭이 35m로 늘어남에 따라 정읍·김제 방면으로 출퇴근 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줄어들게 됐다.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이를 위해 시는 올해 보상 협의와 행정절차 이행을 거쳐 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전주시는 또 신도시개발지구인 효천지구와 에코시티 입주민을 위해 올해 도로개설을 늘리기로 했다.

송천동·호성동·전미동 일원 에코시티 주변에 폭 15~25m, 총길이 2.69㎞ 구간에 4개 도로가 개설된다.

전주 북부권 주간선도로인 동부대로의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에코시티 입주민 등 시민들의 통행불편을 없애기 위해 전미교~전주천교까지 210m구간의 도로를 확장한다.

뿐만 아니라 총338억원을 투입해 효천지구 연계도로인 삼천동 세내교에서 중인교차로까지 3.4㎞ 구간을 연차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 행안부 '지역교통안전 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기존 진입차량이 우선이었던 삼천동 삼익수영장 앞 원형교차로와 팔복동 KT팔복지점 앞 원형교차로를 회전차량이 우선인 회전교차로로 전환하는 사업도 전개한다.

정진 전주시 걷고싶은도시과장은 "전주와 다른 시·군을 연결하는 주요도로를 확장하고, 효천지구와 에코시티 등 신도시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없애기 위한 연계도로를 개설하는 등 쾌적한 도로한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으로 걷고 싶은 도시를 만드는 일에도 주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kjss59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