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환경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환경
정장선 평택시장, 잇따른 환경 개선 행보 "환경 최우선 과제로 선정"
2020/01/15  13:09:02  파이낸셜뉴스
환경부장관 이어 환경유역청장 등 잇따라 면담, 지역 환경 개선 건의

[파이낸셜뉴스 평택=장충식 기자] 경기도 평택시는 정장선 시장이 지난 14일 한강유역환경청 최종원 청장을 만나 진위·안성천과 평택호 수질개선을 위한 지역현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 13일 미세먼지 현안 해결을 위한 환경부장관 면담에 이은 것으로, 정 시장은 2020년 새해 시작과 더불어 환경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

이날 정 시장은 "최근 인근지역의 각종 도시개발로 인한 평택호의 수질악화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고, 하류지역에 위치한 평택시 자구노력만으로는 수질개선에 어려움 있다"고 현안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평택호 수계 2도 10개시 및 전문가,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평택호 수질개선협의회’구성 △녹조의 주범인 총인(T-P)저감을 위한 유역 내 지자체 총인처리시설 설치지원 △통복천 등 도심하천 수질개선을 위한 국고보조 등 3가지를 공식 건의했다.

평택호는 현재 농업용수 기준인 4등급을 초과, 과영양단계에 이미 진입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이같은 조치들이 시급히 이뤄져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최종원 청장은 화성시 등의 수질개선 지원사례 등을 들며 “평택호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농업용수와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중요한 호수임에도 매년 녹조로 지역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평택시 현안 건의에 공감을 표했다.

최 청장은 또 “지난해 평택시의 체계적인 맑은물 종합대책 수립 등 적극적인 개선의지에 보여준데 대해 중앙부처 차원에서도 평택호 수질이 조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면담을 마무리하며 정 시장은 “평택시는 산림녹지율이 18%로 전국최저인데다 불리한 지리적 위치로 매년 미세먼지와 하천 녹조로 인해 삶의 질 하락을 우려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어 환경 정책을 평택시 최우선과제로 시정을 펼치고 있다”며 “자전거도로가 잘 조성돼 있고 수려한 수변 경관 등 자연적 가치가 뛰어난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에 앞으로도 중앙부처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