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외국계시각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외국계 시각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서 이목 집중시킨 K-바이오
2020/01/16  17:19:04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글로벌 제약·바이오 최대 투자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K-바이오가 집중 조명을 받았다. 셀트리온(종목홈), 삼성바이오로직스(종목홈), 한미약품(종목홈) 등 국내 업체들은 각각의 성과와 전략을 발표하며 관계자 및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왼쪽)과 존림 부사장(오른쪽)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2020.01.16 allzero@newspim.com

제약·바이오 최대 투자 행사장 메인트랙에 선 셀트·삼성

16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한미약품, LG화학 등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성과와 계획 등을 발표했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매년 40여개국 1500여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하는 제약·바이오 업계 최대 투자 행사다. 2015년 한미약품의 5조원 규모 기술수출, 유한양행(종목홈)의 1조원대 '레이저티닙' 기술수출 등이 JP모건에서 시작됐다.

이 컨퍼런스는 JP모건의 사전 초청을 받은 기업만 참가할 수 있고, 기업의 위치에 따라 발표 장소를 다르게 배정한다.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메인트랙'에서 발표해 K바이오의 위상을 높였다. 두 기업은 주요 기업들의 발표 장소로 제공되는 메인트랙에서 가장 큰 규모의 발표회장 '그랜드볼룸'에서 발표했다. 그랜드볼룸은 약 800석 규모의 발표회장으로 화이자, 로슈, 존슨앤드존슨 등과 같은 글로벌 대형제약사들에게만 배정되는 곳이다.

◆ 셀트리온·삼성 해외 공략…한미 "오픈 이노베이션·희귀질환 치료제" 

기업설명회에서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한미약품 등은 올해 계획과 중장기 비전 등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한미약품은 각각 김태한 대표와 권세창 사장이 발표를 맡았다.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발표에서 각각 중국과 미국 진출 계획을 공개했다.

서정진 회장은 "전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인 중국에 12만 리터 규모로 중국 내 최대 바이오 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직판 네트워크도 구축할 것"이라며 "현재 중국 성정부와 최종 계약 성사를 앞두고 있어 조만간 세부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의약품 위탁개발(CDO) 사업을 위한 연구·개발(R&D) 연구소를 설립한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사장은 "연내 샌프란시스코에 CDO 분야 R&D 연구소를 설립하고 향후 유럽과 아시아 등에 추가 진출해 고객 만족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을 시작으로 2017년 세포주 개발, 임상시험물질 생산 품질 테스트 서비스 등 의약품 위탁개발(CDO)과 임상시험수탁기관(CRO)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35건의 CMO, 42건의 CDO, 10건의 CRO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존 림 부사장은 "올해는 CMO 생산제품 수를 47개까지 늘리고, CDO 분야는 최소 18개를 추가하는 게 목표"라며 "CMO에, CDO, CRO 등으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며 바이오의약품 생산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계약 서비스 기업'(CSC)으로 나아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이날 발표에서 주요 파이프라인과 전략을 발표했다.

한미약품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NASH) 치료 신약 'HM15211'의 글로벌 임상2상을 올 2분기 내 진행할 예정이다. 차세대 비만 치료 신약 'HM15136', 주1회 투여 비만치료제 'HM12525A'의 임상시험도 진행한다.

앞으로 전략으로는 항암제 분야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과 희귀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강화를 꼽았다. 한미약품은 미국 바이오기업 랩트의 경구용 면역항암제 후보물질과 미국 바이오기업 페인스의 항체를 도입했다. 한미약품의 희귀질환 치료제는 전체 파이프라인의 30%를 차지한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는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다양한 글로벌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성과 기반의 지속적인 R&D와 해외 파트너사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토대로 제약강국의 새 역사를 쓸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그룹 미래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2020.01.16 allzero@newspim.com

◆ 또다시 제기된 셀트리온 그룹 합병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이날 발표에서 "주주들이 원한다면 내년에라도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종목홈)의 합병을 검토하겠다"라고 언급해 이목이 집중됐다.

셀트리온그룹 내에서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연구개발·생산을 담당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각각 제품 유통·판매와 케미컬 의약품 생산을 맡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의 합병설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지만, '내년'이라고 시기를 특정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서 회장의 발언 이후 셀트리온제약은 주가가 전일 대비 19.32% 상승한 4만5400원에 장을 마감했고, 한국거래소는 셀트리온에 합병추진에 관해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해 신년간담회에서 나왔던 내용과 다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공식적인 입장은 조회공시를 통해 발표될 것"이라고 했다.

이외에 유한양행, 대웅제약(종목홈), 휴젤, JW중외제약(종목홈), 제넥신, 신테카바이오, 브릿지바이오, 압타바이오, 강스템바이오텍, 에이치엘비 등 다수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가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외에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대표들은 글로벌 제약사나 기관 투자자들에게 기업을 알리고 미팅을 거쳐 기술수출 등의 논의를 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