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분양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분양
규제한파에도…신규분양 늘리는 건설사
2020/01/17  10:55:32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주택시장 위축이 우려되고 있지만 주요 대형 건설사들은 올해 신규 공급물량을 크게 늘릴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분양가 갈등 등으로 미뤄졌던 대형 사업들이 상반기에 몰렸기 때문이라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다만 오는 4월말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유예가 종료되는데다 정부의 추가 부동산대책 등 정책적 변수 때문에 실제 주택공급은 계획 물량보다 대폭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금까지 주택공급계획을 발표한 현대건설(종목홈), GS건설, 대우건설(종목홈), 대림산업(종목홈), HDC현대산업개발(종목홈), SK건설 등 6개 국내 대형건설사의 올해 공급물량(주상복합ㆍ오피스텔 포함) 총 12만5679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업체별로는 ▲현대건설 2만1089가구 ▲GS건설 2만5641가구 ▲대우건설 3만4000가구 ▲대림산업 2만357가구 ▲HDC현대산업개발 2만175가구 ▲SK건설 4417가구 등이다. 이는 이들 건설사가 지난해 공급한 물량(7만9295가구) 대비 58.5% 늘어난 수치다.


6개 건설사 중 가장 많은 공급 계획을 밝힌 곳은 유일하게 3만가구 이상의 공급계획을 내놓은 대우건설이다.대우건설은 지난해 국내 건설사 중 주택 공급실적 1위를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전국에서 아파트 2만8638가구, 주상복합 1732가구, 오피스텔 3630실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등 수도권에서 2만4016가구, 지방에서 9984가구를 각각 공급할 계획이다. 이중 재개발ㆍ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이 1만6397가구로 지난해 6334가구 대비 150% 늘어난 물량이다. 또 ▲인천 루원시티(870가구) ▲하남 감일지구(496가구) 등 자체사업으로 2153가구를 분양하는 한편 인천 한들구역(4805가구) 등 민간도급사업으로 1만5540가구를 분양한다. 서울에서는 4월께 둔촌주공(1138가구), 10월 강남구 대치1지구 재건축(116가구) 아파트를 분양한다.


지난해 대비 올해 공급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HDC현대산업개발이다. 지난해 이 회사는 1만5888가구의 공급계획을 내놨지만 실제 공급은 절반에 못미치는 6565가구에 그쳤다. 서울 강남권 대단지 사업인 강동구 둔촌동 주공(1만2032가구),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6642가구) 분양이 올해로 밀린 영향이다. 두 사업에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는 HDC현대산업개발 공급물량은 둔촌주공이 2742가구, 개포주공1단지는 3128가구다. 이 회사는 올들어 지난 3일 충남 당진시 읍내동 '당진 아이파크'로 마수걸이 분양에 나섰으며, 서울에서는 오는 4월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2차 아이파크(825가구)와 지역주택2차(528가구)를 공급한다. 4~6월중에는 둔촌주공, 9~10월엔 개포주공1단지도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10월에는 은평구 수색13구역 재개발 578가구를 공급한다.


한편 건설사들의 공급계획물량이 크게 늘었지만 실제 분양되는 물량은 이에 못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정부가 최근 시장에 단순 집값 안정이 아닌 '집값 하락'에 방점을 두고 정책을 펼 것이라는 시그널을 주면서 사업 계획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에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상한기준 강화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등으로 분양 일정이 대폭 늦춰졌다. 삼성물산의 경우 지난해 9702가구의 공급계획을 내놨었지만 실제로는 40% 수준인 3895가구에 그쳤다.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의 분양 달성률 역시 각각 79%였으며, GS건설은 57.6%로 절반을 겨우 넘겼다. 이광수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건설사들의 평균 공급계획 대비 실제 분양물량 비율은 75% 정도"라고 분석했다. 이 수치를 올해 6개 건설사 공급계획에 단순 적용하면 약 9만4000가구 수준이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은 "건설사들이 보유한 택지가 많이 소진됐고 새로 공급되는 공공택지도 규모가 작다"라며 "특히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되면 정비사업 물량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건설사들이 사업 실적을 달성하는 데 어려움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