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재건축/재개발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재건축/재개발
잠실 5단지,재건축 인·허가 촉구 집회 재개
2020/01/17  11:18:37  파이낸셜뉴스
매일 오전 6시50분 박원순 시장 만나 항의

[파이낸셜뉴스]잠실 주공5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박원순 서울 시장의 무책임한 행정과 약속불이행을 규탄하고 사업정상화와 빠른 재건축 인·허가 촉구를 위해 집회를 개최한다.

잠실 5단지 조합은 오는 20일부터 매일 오전 6시50분에 서울 시청 가회동 관사 앞에 10여명이 모여 박 시장이 출근할 때까지 항의집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잠실 5단지 조합은 서울시와 박 시장이 행정 갑질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시장이 ‘절차 간소화를 통한 건축심의까지 일괄 인가’라는 약속을 믿고 시의 가이드라인에 의한 정비계획을 수립했지만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제설계공모는 물론 과도한 무상기부채납 강제 등을 요구 했지만 모두 수용하면서 인내했지만 결국 인·허가는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설명이다.

정복문 잠실 5단지 조합장은 “1977년에 준공된 노후아파트로 안전상 재건축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아파트고 2000년도에 안전진단을 받은 후 20년이 지났다”면서 “녹물로 인해 건강도 위협받고 노후아파트로 인해 안전상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에서는 안전상 문제가 있어 빨리 재건축하도록 재건축 추진위원회와 조합설립인가를 내줬다”면서 “그런데 막상 재건축을 하려하자 이런 저런 핑계로 승인해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합은 2017년 3월 24일 지역 국회의원과 조합장이 서울시장실에서 서울시장과 면담을 했다. 박 시장은 그 자리에서 조합에 국제설계공모를 하면 바로 승인 해 주겠다고 요구했고 조합도 기존 설계업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빠른 재건축을 위해 동의했다. 2017년 9월 6일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중요한 사항은 모두 결정하고 시장 요구사항인 국제설계공모가 끝나면 수권소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조합에서 비용을 부담하기로 하고 업체선정은 서울시에서 직접 선정해 2018년 3월 30일 당선자 발표를 했다.

정 조합장은 “국제설계공모하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해 건축심의까지 바로 내주겠다는 박 시장의 약속은 단 1%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참가수당 1개 업체당 5000만원, 당선자 33억 등 36억원의 손실을 입혔다”고 토로했다.

한편 조합은 지난해 11월 7일 박 시장이 출근하면서 시위하는 사람들과 악수를 하면서 “내일부터 오지 않아도 된다. 조만간 조합장님과 주민대표들과 함께 면담을 하겠다”고 했으나 2달이 지나도 면담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 조합장은 “각동 외벽에 항의 현수막을 설치하고 승인해 줄때까지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