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예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검색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주요뉴스
엔터테인먼트
영화
방송&연예
음악
스타
스포츠
야구
MLB
축구
골프
농구&종합
엔터테인먼트
최현석, 사문서 위조 논란→하루 만에 해명…연예계 활동 적신호? (종합)
2020/01/19  01:01:12  매일경제

셰프 최현석이 사문서 조작 논란으로 연예계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지만, 논란이 점점 불거져 비상이 걸린 것. 결국 그는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입을 열게 됐다.

최현석은 18일 오후 소속사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와 해명을 발표했다. 그는 현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에 관련해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서로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 하에 합의서를 작성했고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새 소속사로의 이전은 전날 언론 보도 내용과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중하게 입장을 밝히고자 빠르게 말씀드리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요리사인 제가 방송을 통하여 그동안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라며 “저에게 관심을 가져 주셨던 분들과 관계자분들에게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사문서 조작 논란에 입을 연 최현석은 최근 이슈가 된 배우 주진모에 이어 휴대폰 해킹을 당했음도 공개했다. 그는 “2018년 8월쯤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고,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과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사건 종결로 통보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22일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최현석은 그가 운영하던 전 레스토랑 쵸이닷을 떠나게 됐음을 밝혔다. 직원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 “회사와 같이 일할 수 없는 상황이 돼서 그만두게 됐다”고 고백하며 그만두는 이유를 회사의 운영방식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운영방식이 아닌 일방적인 계약해지로 떠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현석은 전 소속사 플레이팅 컴퍼니를 상대로 해지 소장을 접수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계약서를 위조해 제출했다. 즉, 그는 원본 계약서를 파기하고, 계약서를 위조한 뒤 일방적으로 그해 8월에 계약을 해지해 신생 매니지먼트와 계약한 것이다.

이처럼 인기를 얻던 스타 셰프의 거짓말은 대중들을 그로부터 등 돌리게 만들었다. 논란 후 공식입장을 밝히며 사과의 말을 전했지만 최현석은 여러 예능프로그램 출연을 통해 친근한 이미지를 쌓은 만큼 한 순간의 그릇된 행동으로 그를 믿던 대중들에게 배신감을 안겨줬다.

또한 그는 논란이 불거졌음에도 불구하고 하루가 지나서야 해명을 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중들은 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냉랭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현석이 계속해서 방송을 통해 대중들을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