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 정부정책뉴스 > 외교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외교
중기부, 창업지원 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올해 64곳 추가 조성
2020/01/19  12:00:20  파이낸셜뉴스

중소벤처기업부가 창업지원 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올해 64곳 추가로 조성한다.

중기부는 20일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다음달 28일까지 스페이스를 운영할 주관기관을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3D 프린터와 레이저 가공기 등 다양한 도구와 재료를 활용해 누구나 창의적 아이디어를 실물로 만들 수 있는 작업 공간이자 창업지원 공간이다. 중기부는 2018년 65개소를 시작으로 현재 총 128개소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전국에 조성해 운영 중이다.

올해는 ‘교육과 체험’ 중심의 일반형 공간 60개소와 전문창작과 창업 연계 기능의 전문형 공간 4개소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일반형 메이커 스페이스는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교육과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전문형은 시제품 제작 등 전문 창작 활동과 창업 인프라를 연계한 창업·사업화 지원 역할을 한다.

신청자격은 메이커운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교육·창작 활동 지원 등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공공·민간기관 및 단체로, 일반형은 100㎡, 전문형은 1000㎡ 내외 전용공간과 각 2명, 7명 이상의 상시운영인력을 확보해야 한다.

평가를 거쳐 선정된 기관 및 단체에는 총 사업비의 70%(일반형 80%) 이내에서 공간 인테리어, 장비 구축 및 프로그램 운영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한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사업 추진 3년차에 접어드는 만큼 올해에는 지역 특성을 바탕으로 스페이스 기능을 보다 전문화해 자생력을 키우고 전문형 공간을 중심으로 지역별·분야별 스페이스의 연계·협력을 강화해 지역 메이커 생태계를 견고하게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기부는 사업 안내를 위해 오는 29일 대전 코레일 본사, 30일 가천대학교에서 관련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